소재·부품·장비분야 특화… 국산화 지원한다
  • 김홍철기자
소재·부품·장비분야 특화… 국산화 지원한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공대, 日 경제보복 대응 기술자문센터 개편
경북대 공과대학이 부속 산업현장기술지원단 아래 기술국산화지원부를 신설해 소재·부품·장비분야를 특화해 국산화를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일본이 최근 우리나라 3대 핵심 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 레지스트, 고순도·불화수소 등에 대한 수출을 규제한데 이어 지난 2일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국가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에 대한 대응의 일환이다.

이번에 개편된 산업현장기술지원단의 세부조직은 기계·장비기술부, 첨단소재기술부, 화공·생명기술부, IT기술부, 에너지·환경·건설기술부, 기술국산화지원부 등 6개 부로 구성된다.

지원단은 새롭게 개편된 조직을 중심으로 일본경제보복에 영향을 받는 159개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 지원 및 자문을 맡는다.

지원단은 대구경북소재기업의 기술자문 및 기술애로사항을 해결하는 핫라인센터와 산학협력 RND과제의 관리를 담당하는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로 구성돼 있다.

핫라인센터는 지난 2002년부터 대구시와 경북대가 공동출연해 운영 중이며, 지난 6월에는 지역 산학협력업무의 허브센터로서의 역할을 선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