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추경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활력 추진
  • 이진수기자
포항시, 추경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활력 추진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예산 집행계획 점검회의… 올해 1743억 확보
지역 일자리사업·지진피해 소상공인 지원 등 편성
8일 포항시가 추가경정예산 확보에 따른 집행계획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포항은 최근 1743억 원의 추경예산을 확보했다.
포항시는 8일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 확보에 따른 집행계획 점검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지진피해 극복과 도시재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촉매 역할을 하게 될 추경예산 반영사업에 대한 부서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해 예산의 신속한 집행에 따른 지역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개최됐다.

포항시가 이번에 확보한 추경예산은 총 1743억 원으로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전용산업단지 조성,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등 정부에서 직접 추진하는 사업은 중앙부처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업 및 소통을 통해 올해 안으로 신속한 사업 추진을 건의키로 했다.

또 정부에서 예산을 교부받아 시가 직접 추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총 20억 원, 200명), 지역공동체 일자리(총 77억 원, 1000명, 4개월) 등 일자리 사업 및 흥해 전통시장 주차환경 등 지역 SOC사업은 대상자 및 업체를 신속하게 선정, 올해 내 예산을 최대한 집행해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추경예산에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총 121억 원, 6000여 가구)과 지진으로 피해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소상공인진흥기금, 중소기업진흥기금(총 525억 원) 등의 예산이 포함돼 사회적 소외계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 지원 및 지역 업체의 자금난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아쉬운 측면도 있지만 이번 추경에서 의미 있는 예산 확보가 이뤄져 다행”이라며 “추경예산 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