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감성 깨우는 재즈 향연
  • 이경관기자
여름밤 감성 깨우는 재즈 향연
  • 이경관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웃는얼굴아트센터, 16~18일
재즈 인 대구 페스티벌 열어
세계 최정상 뮤지션 7팀 참가
워이첵 저스티나 트리오
재즈피아니스트 데이비드 버크만
드러머 진 잭슨
덕 인 앱솔루트
포나우퀄텟
(재)달서문화재단 웃는얼굴아트센터는 오는 16~18일까지 사흘간 ‘2019 재즈 인 대구 페스티벌’을 연다.

이번 축제에서는 세계 각국 재즈 뮤지션들과 지역의 아티스트들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2019 재즈 인 대구 페스티벌’에서는 7팀의 세계 최정상 재즈 뮤지션과 공모를 통해 선발된 5팀의 라이징 재즈 스타의 화려한 무대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축제의 첫 날인 16일 공연은 오후 6~9시까지 진행되며 모두 무료로 관람가능하다.

야외무대에서는 라이징 재즈스타 ‘포나우 퀄텟’의 무대와 뉴욕에서 온 재즈 거장을 가까이서 만나 함께 소통하며 연주하는 ‘오픈 워크숍’으로 꾸며진다.

청룡홀의 메인무대에서는 한국관객에게 처음으로 인사하는 ‘워이첵 저스티나 트리오’가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워이첵 저스티나 트리오’는 펑크 재즈의 에너지와 월드뮤직의 다양한 색채와 리듬으로 풍부하고 화려한 라이브를 들려준다. 재즈어헤드, 재즈마일레 트링언, 델프트 재즈페스티벌, 버브라이딩스 페스티벌, 레트니 페스티벌 자조뷔 등 세계의 유명 재즈 페스티벌에서 셀 수 없는 공연을 펼치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팀으로 더욱 기대된다.

1주말에는 시간을 당겨 오후 4~9시까지 하루 5팀의 무대를 선보인다.

라이징 재즈스타로 선정된 ‘롱 아일랜드 재즈밴드’, ‘안단테 브릿지’, ‘스근하이’, ‘빅 타이거 그룹’등 4팀의 밴드가 자신만의 개성 있는 음악으로 관객을 맞이한다.

토요일의 메인무대에서는 한국에서 1집과 2집 앨범을 발매하고 유려한 울림 속에서 재즈 트럼펫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호평을 받으며 관객에게 사랑받는 ‘윱 반 라인’의 퀄텟의 무대를 시작으로, 뉴욕의 대표적인 재즈피아니스트 ‘데이비드 버크만’과 현 세대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고 있는 드러머 ‘진 잭슨 트리오’의 무대, 그리고 화려한 일렉트릭 베이스 테크닉을 선보이며 데뷔하여 재즈, 펑크, 소울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는 ‘리오 밴드’의 펑키하고 그루브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축제의 마지막 날인 18일 메인무대는 ‘더 뉴트리오&그레이스 김’의 무대로 시작된다. 포스트 밥 스타일을 매끄럽게 연주해내는 비브라폰의 리드와 함께 더 뉴트리오의 오리지널 곡은 물론 스윙, 라틴, 비밥 등 다양한 장르를 미니멀한 편곡으로 세련되게 바꿔낸 더 뉴트리오만의 새로운 곡과 보컬 그레이스 김의 조합은 재즈 팬들에게 더할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이어지는 ‘덕 인 앱솔루트’는 특유의 큰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를 주력으로 트리오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풍성하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아시아에서 인기가 많은 재즈 트리오이다.

축제의 마지막은 오키나와 살사밴드인 ‘카침바4’의 무대로 꾸며진다. 오키나와 특유의 리듬과 쿠바 살사를 한 음악에 녹여내며 그들만의 음악을 연주하는데 2015년 부다페스트에서 열렸던 세계 최대 월드뮤직 박람회인 WOMEX의 공식 쇼케이스에 초대될 만큼 실력을 인정받은 팀으로 관객과 함께 즐기며 이번 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