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여자프로골프선수 한판 대결
  • 김진규기자
경주서 여자프로골프선수 한판 대결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개최 협약
경주에서 11월29일부터 12월1일까지 3일간 한국 여자프로골프선수 국내외파 26명이 열전을 펼친다. 사진은 지난해 대회 출전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선수들.

경주시는 13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개최도시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주시 부시장, 브라노앤뉴 장상진대표, 박인비 프로가 참석해 오는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진행되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 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을 한다는 내용으로 협약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들 간의 자존심을 건 대항전으로 총 26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한국여자골프의 수준 높은 플레이와 경주의 다양한 모습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회기간동안 2만여 명의 갤러리가 운집할 만큼 인기가 높은 대회로 세계정상급 선수들의 수준 높은 플레이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어 많은 갤러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