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먹는 과일퓨레, 당류함량 주의해야
  • 뉴스1
아이들 먹는 과일퓨레, 당류함량 주의해야
  • 뉴스1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장시간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휴대가 쉬워 인기를 끌고 있는 ‘영유아용 과일퓨레’가 당류 함량이 높아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영유아용 과일퓨레 20개 제품의 당류 및 중금속 함량을 조사한 결과, 중금속은 기준치 이내로 검출됐지만 당류 함량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13일 밝혔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의 당류 함량은 1회 제공량 당 8.8그램(g)~17.1g (평균 12.6g)으로 만 1세 미만 영아가 1개를 섭취할 때, 1일 당류 최소 섭취 기준량(13.8g)의 63.8%~124.6% 수준에 달했다.

제품 20개 중 6개는 영아(0~5개월) 1일 당류 섭취 기준인(13.8g)을 넘었고, 제품 20개 모두 영아(6~11개월) 1일 당류 섭취 기준량(17.5g)은 넘지 않았다.

6개 제품은 △거버 오가닉 바나나 망고 △네이쳐랜드 이유식 사과·망고 퓨레 △엘라스키친 사과·바나나 △프루트바 유기농과일 퓨레 바나나·구아바·파파야·망고 등이다.

소비자원은 “영유아용 식품 공통기준에 안전기준을 통합·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가공식품은 섭취가능 월령표시가 금지돼 있어 소비자가 직접 제조사에 문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