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보이스 피싱 주의보
  • 기인서기자
영천 보이스 피싱 주의보
  • 기인서기자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호 생활안전과장과 금융기관 직원이 경찰서장 감사장을 받고 기념 촬영을 했다.
영천관내에서 최근 보이스 피싱(전화금융사기)이 극성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지난1일에는 하루 동안 영천 관내에 전화금융사기가 3건 발생했으나 금융기관 창구직원들의 기지로 막을 수 있었다는 것.

이날 3건의 전화금융사기로 1억3천여만 원의 피해를 볼 수도 있었던 상황을 막았다.

영천경찰서는 이들 금융기관 창구 직원들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영천시 청통면 소재 금호농협 청통지점 이모 대리는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는 사기 사건을 예방했다.

80대인 A모씨가 거래은행에서 돈을 찾아 집 냉장고에 보관하라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예금 전액을 한꺼번에 현금으로 인출하려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것.

전화금융사기 범죄로 직감한 이대리가 112에 신고해 80대 고령자가 평생을 모아 온 9500만 원 피해를 막았다.

같은 날 임고면 소재 임고농협 북부지점에서 2700여만 원을, 영천축협 경제사업장에서는 1300만 원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천경찰서는 13일 전화금융사기 예방에 공로가 큰 금융기관 창구직원 3명에게 경찰서장 감사장을 수여했다.

김영환 서장은 ”전화금융사기가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경찰은 금융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와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인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