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공화정의 몰락이 준 경고
  • 손경호기자
로마 공화정의 몰락이 준 경고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덩컨 저 ‘폭풍 전의 폭풍’ 출간
책표지-폭풍 전의 폭풍
신간 ‘폭풍 전의 폭풍’(마이크 덩컨 저, 고유서가 출판)이 출간됐다. 로마 공화정의 몰락을 실감 나게 담아낸 도서는 거대 문명이 방향성을 상실하며 겪은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사료를 바탕으로 세심히 다룬다. 책에서 풀어내는 로마의 흥망성쇠를 살펴보면 현시대가 나아가야 할 방향 또한 유추할 수 있다.

책의 배경은 로마 공화정에서 황제정으로 넘어가는 격변기다. ‘로마 혁명’이라 불리던 시기를 사료와 전문 서적을 두루 섭렵한 저자가 세밀하게 묘사, 역사서 특유의 지루함을 극복한 것이 큰 특징이다. 2010년 팟캐스트에서 인기리에 방송된 ‘로마사’, ‘혁명’의 원고를 1권에 담아냈다.

총 13장으로 구성된 도서는 로마가 지중해의 강대국으로 자리매김했던 기원전 146년부터 공화정이 몰락한 기원전 78년까지를 다룬다. 역사의 현장을 눈앞에 재현하는 듯 몰입도 높은 글을 따라가다 보면 로마 공화정의 흥망사를 쉼 없이 정독할 수 있다.

특히 도서는 ‘혁명’에 집중하기보다 혁명이 이뤄진 ‘과정’을 보여주는 데 집중한다. 저자의 관점에서 풀이한 혁명의 조건들, 정치적 양극화, 부정부패, 사회적·민족적 편견의 심화 등 당시 로마의 상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이로써 독자는 책에서 다룬 혁명 과정이 단순한 역사의 서술을 넘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엄중한 조언을 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