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발사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정밀분석 중"
  • 뉴스1
합참 "北발사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정밀분석 중"
  • 뉴스1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새 무기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11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노동신문)
북한이 16일 오전 또 다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올린 가운데 군 당국은 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밀한 분석이 필요하지만 비행거리와 고도, 속도 등을 고려했을 때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 2발은 각각 오전 8시1분과 16분께 발사됐다”며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라고 밝혔다. 속도는 마하 6.1 비행거리는 약 230㎞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지난 달 31일과 이달 2일 북한이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주장했던 발사체와 유사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이 지난 달 31일 단거리 발사체는 비행거리가 250㎞였고 정점고도는 30㎞ 였다. 지난 2일에는 최대정점고도 25㎞, 비행거리는 220여㎞의 발사체를 쏘아올렸다.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였다.

합참 관계자는 “정확한 제원을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며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