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회적 경제 선도도시 날개 달았다
  • 김홍철기자
대구, 사회적 경제 선도도시 날개 달았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경북도와 첫 공동주최
‘사회적경제 박람회’ 대성황
이틀간 관람객 1만명 발길
기업발굴·자립기반조성 등
현장 관련 정책 지속 추진해
사람이 중심되는 도시 건설
지난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어깨동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구경북이 새(SE)로운 내일로 가는 사회적 경제 선도 도시로 비상하고 있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6, 17일 양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대구시와 경북도가 처음으로 공동 주최한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박람회’에 1만 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성황리에 폐막했다. 지난해 전국 최초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이끈 대구의 자신감과 경북의 풍부하고 다양한 사회적 경제기업이 만나 성사된 사회적경제 축제 한마당의 자리였다는 평가다.

이로써 대구와 경북이 사회적경제 활동영역에서 상생과 화합의 의미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박람회의 성공은 지속적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사회적경제를 통한 지역발전의 새 패러다임을 구축한 결과로 분석된다.

지난 2014년과 비교하면 사회적경제 기업수는 400여개→ 900여개로, 일자리수는 4000명→ 7800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액 역시 1600억 원으로 2배 이상 향상됐다.

특히, 청년과 노인,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등 취약계층 고용률이 70%로 고용의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의 고용정책의 하나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대구시와 경북도는 올해를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실질적 원년으로 삼기 위해 시·도의 사회적경제가 가진 장점과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칠곡군 왜관읍)에 대구기업이 경북지역에 처음으로 ‘사회적경제 팝업스토어’를 오픈, 대구와 경북의 사회적경제가 지역을 초월하고 협업하는 최초의 사례가 됐다.

아울러, 담보력이 부족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자금융통을 지원을 위해 특례보증을 실시해 14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6월엔 신용보증기금과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및 제품구매 업무협약’을 체결해 대구와 경북의 2000여개의 사회적경제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을 손쉽게 지원받아 시장경제 내에서 홀로 설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지난 해 7월부터는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 지원사업’을 추진해 일자리를 원하는 청년과 젊은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의 사회적경제기업이 만나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내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지금까지 사회적경제가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기업발굴과 성장촉진, 자립기반조성 등 현장에 꼭 필요한 정책을 추진해 사람이 중심이 되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