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수욕장 일제히 폐장
  • 이진수기자
포항 해수욕장 일제히 폐장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대등 6곳 44~58일간 운영
다양한 축제·공연 피서객 잡아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피서를 즐기고 있는 모습. 뉴스1
포항지역 6개 해수욕장이 지난 18일 일제히 폐장했다.

피서객 이용 편의를 위해 당초 개장일보다 1주일 앞선 6월 22일부터 임시 운영에 들어간 영일대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월포, 구룡포해수욕장 등 나머지 5개소 해수욕장은 짧게는 44일, 길게는 58일 동안 운영했다.

도심 속 해수욕장인 영일대해수욕장은 모래조각페스티벌,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위크, 포라카이 등 해수욕장 개장과 연계한 다양한 행사가 열려 물놀이는 물론 볼거리, 즐길거리로 피서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월포해수욕장은 전통어법의 명맥을 잇는 후릿그물 행사가 열려 체험도 하고 잡은 고기는 즉석에서 시식할 수 있도록 해 피서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켰고 구룡포해수욕장은 ‘제17회 오징어 맨손잡기 체험 및 해변가요제’를 개최해 3일 동안 약 3만여명이 구룡포로 몰려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줬다.

도구해수욕장의 경우 개장 전 인조야자수를 심어 피서객 준비에 적극 나섰고 개장 중에는 ‘영일만 검은돌장어 축제’도 열려 지역 특산품 홍보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몫했다. 또 화진해수욕장은 조개잡이 체험행사와 해변가요제 개최로 피서객들을 맞았다.

포항시 관계자는 “6월 22일부터 운영에 들어간 지역 해수욕장이 18일 일제히 폐장했다”며 “내년에는 더 알찬 프로그램으로 피서객들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