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종합세트” vs “무차별 인신공격”
  • 뉴스1
“비리종합세트” vs “무차별 인신공격”
  • 뉴스1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조국 공방’ 가열
한국·바른미래당 공세 강화
“문 대통령, 지명 철회해야”
철통방어로 분주한 민주당
“가족 청문회 변질 인권침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두고 여야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사모펀드 투자 의혹, 조 후보자 일가의 채무 논란, 위장전입·매매 의혹, 남한사회주의과학원 활동 등의 각종 논란과 의혹이 불거져 나오면서 야당은 공세 수위를 바짝 끌어올리고 여당은 방어막을 치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논란·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검찰청에 가야 할 것 같다”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 또는 문재인 대통령의 법무부 장관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을 문 대통령이 알고도 후보로 지명했다면 대국민 조롱·농락”이라며 “조 후보자는 이 정도면 비리의 종합선물세트, (비리의) 무한리필 후보자”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주광덕 의원은 “국회와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 후보자 본인이 진실을 설명하면 된다”며 “청문회를 열면 밝히겠다고 말했지만, 이것은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도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재직한 웅동학원 관련 의혹에 대해 “이런 분을 장관으로 임명한다니 기가 막힐 일”이라며 “검찰로 가서 수사부터 받고 신변을 정리하는 것이 순서다.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마디로 정권 최고 핵심 실세에 대한 코드 인사”라며 “국론 통합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이런 코드 인사를 대통령이 해야 했느냐”고 비판했다. 특히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 지명에 대한 논란으로 더는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검증 대상이 아닌 선친이나 이혼한 가정사를 들춰 의혹을 만들고 사퇴 요구까지 하면서 인사청문회를 무차별적 인신공격, 신상털기의 장으로 가져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조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에 법적인 문제가 없고, 스스로 관련성이 없다고 누차 밝혔다”며 “최근 우리 국민들이 후보자가 아닌 가족 청문회로 변질되는 것이 가족에 대한 지독한 인권침해일 수 있다고 지적하는 점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