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건축위원 추천공문서 위조 논란
  • 유호상기자
김천시 건축위원 추천공문서 위조 논란
  • 유호상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위 “장사시설 건축 심의서 갑자기 12명 위촉”
시 소유 공문서 문서번호 없고 양식달라 의혹 가중
시 관계자 “통상적 관례 따라 처리된 것으로 보여”
(왼쪽) 김천시전문건설협회 정식 공문과 김천시에 제출된 이 협회 공문. 뉴스1
김천시가 종합장사시설 건축심의를 위한 건축위원 위촉 과정에서 위조된 공문서를 접수하고 자체 추천한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박우도 김천시장사시설 반대대책위 공동위원장은 “김천시가 지난해 12월 열린 건축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갑자기 12명의 건축위원을 추가로 위촉했는데 이 과정에서 위조된 공문서로 일부 위원들을 위촉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공동위원장은 김천시에서 원본대조필을 받은 양 기관의 추천 공문과 김천시전문건설협회의 공문양식을 함께 공개했다.

김천시는 지난해 10월 대한건설협회 경북도회 김천지회장과 김천시전문건설협회장의 추천을 받아 건축위원 3명을 위촉했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대한건설협회는 광역시·도에만 지회가 설치돼 있어 김천지회는 없다. 자체적으로 자기들이 조직을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협회하고 관련이 없는 조직이다”고 했다. 또 대한전문건설협회 관계자도 “경북도회 하부 공식적인 조직은 없다. 김천지역은 운영위원회만 있다”고 밝혔다.

김천시가 소유하고 있는 공문에는 문서번호, 날짜, 협회 주소·연락처 등이 없고 양 기관의 공문이 똑같은 날짜에 똑같은 형식으로 작성돼 있으며 도장의 크기도 일반 직인보다 작다. 여기다 김천시 보유 김천시전문건설협회 공문은 이 협회에서 사용하는 공문양식과도 달랐다.

협회 공문엔 시행일자·주소·전화·팩스·문서번호 등이 자세히 나와 있으며 회장 이름도 적혀 있었지만 김천시가 가지고 있는 공문에는 협회장 이름이 없었고 문서번호·주소·전화·팩스번호 등도 기재되지 않았다.

공문서 위조 의혹과 함께 김천시가 위원을 자체적으로 추천한 뒤 협회 등에는 직인만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당시 건축위원으로 위촉된 A씨는 “지난해 말 얼떨결에 시의 추천을 받아 심의위원이 됐다”고 밝혔고 B씨는 “시청 건축과에서 시공자 측의 추천을 받아 건축위원이 됐다”고 했다.

김천시전문건설협회 관계자는 “(시에서)도장을 찍어 달라고 해서 찍어 줬다. 당연히 우리 회원사를 위해서 해준거다. 그 사람들이 심의위원회 가서 무슨 일을 하는지는 전혀 몰랐다”고 했다. 건축법 시행령 제5조 5에는 ‘지방건축위원회 위원 위촉시 공무원이 아닌 위원은 건축관련 학회 및 협회 등 관련 단체나 기관의 추천 또는 공모절차를 거쳐 위촉할 것’으로 돼 있다.

이에 대해 김천시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등록된 단체에서 추천을 받았으면 좋겠지만 통상적으로 관례에 따라 처리가 된것 같다. 다른 시·군도 그렇게 하는걸로 알고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다”며 “공문이 누가봐도 정상적인 포맷이 아닌것 같아서 추천서를 넣은 분들하고 통화해보니 ‘사무실이 있는 것도 아니고 직원도 없어 주소나 연락처 등을 표기하지 않았다’는 답볍을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지난 2014년 454억원을 들여 봉산면 신암리 9만9200㎡에 화장로 4기, 2만위 규모의 봉안당, 1만위 규모의 자연 장지를 갖춘 종합장시설을 조성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과 반대대책위의 반대로 공사에 차질을 빚자 1억여원을 들여 인근 저수지를 메우고 임시도로를 개설해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이 시설은 2021년 5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나이퍼 2019-08-20 05:36:10
김천은 토건족이 날뛰는 후진 도시.
관료와 토건족의 유착의 냄새가 진동을 하는구나
ㅎㅎㅎㅎㅎ
경찰은 수사를 해야 할 듯.
시장 탄핵으로 가자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