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름 첫 주연작 레벨업 종영 “부담·압박감 컸어요”
  • 뉴스1
한보름 첫 주연작 레벨업 종영 “부담·압박감 컸어요”
  • 뉴스1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독님·작가님·출연 배우 등 잘 이끌어줘 많은 걸 배워”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사평대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출연 배우 한보름 종영 인터뷰에서 그는 작품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한보름은 “드라마가 사전 제작이어서 끝났다는 느낌이 없었는데 드라마 자체가 끝나니까 진짜 마쳤다는 생각이 든다. 연화를 잘 보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부담이 엄청 컸다. 절대 내가 폐를 끼치면 안 되니까 준비도 많이 하고… 최대한 잘해야겠다는 압박감이 있었는데 많은 분들과 대화를 하면서 그걸 풀어갔다. 감독님, 작가님, 성훈 배우님도 많이 이끌어주고 함께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정말 많이 배웠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렇지만 한보름은 ‘주연’이라는 자리에 집착하지 않았다. 그는 “너무 욕심을 부리지 않아도 될 거 같다. 나는 크게 잘된 적이 없다. 한 계단씩 올라가는 게 목표다. 지금 주연을 했다고 해서 ‘또 주연해야지’ 그런 건 없고 그냥 조금씩 ‘레벨업’을 했으면 좋겠다. 주-조연 상관없이 연기적으로 다양한 면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사견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