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도 100%의 색다른 로맨스 선사
  • 뉴스1
투명도 100%의 색다른 로맨스 선사
  • 뉴스1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현·정가람·송강 인기 웹툰 원작 ‘좋아하면 울리는’ 드라마 출격
어플 알람 통해서만 마음
표현할 수 있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로코물 표방
섬세한 감정 표현 차별화
배우 정가람(왼쪽부터), 김소현, 송강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 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이 큰 인기를 얻은 원작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의 드라마에 출격한다. 세 사람은 좋아하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을 통해 색다른 로맨스와 함께 흔하지 않은 로코를 선사한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좋아하면 울리는’은 영화 ‘눈길’과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날 이나정 감독은 “천계영 작가님 만화를 보면서 컸다. 작가님 작품에 대한 믿음과 팬심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 “천계영 작가님과 자주 얘기했다. 원작부터 ‘좋알람’ 어플, 기술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어떻게 바라보는 게 좋을지 고민하면서 얘기를 나눴다. 구체적으로 어플을 개발할 때 많은 도움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로코물을 표방하지만 차별화도 더해졌다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흔히 순정만화라고 하는데 원작 웹툰이 꼭 밝은 내용만 있는 게 아니라 진지하게 좋아한다는 감정을 다루는 게 있다. 그래서 흔한 로코, 청춘물이라기보다는 주인공들의 상처를 다루고 주인공들의 모습을 다룰 수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 어플을 만들어야 하니까 그게 제일 처음에 어려웠다. 주인공들이 딱 봤을 때 감정이 깨지지 않으면서도 설레었으면 좋겠어서 그런 디자인을 고민했다. 그리고 만화가 단정하고 풋풋했다면 오리지널 시리즈는 역동적이었으면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소현은 극 중 언제나 씩씩하고 구김살 없는 김조조로 분한다. 씩씩하고 구김살 없는 조조는 고단하고 바쁜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중 우연히 선오와 서로의 좋알람을 울리게 된다. 외로운 세상에서 자신의 편이 생겨 기쁜 조조가 마음을 숨길 수 없는 좋알람 어플로 인해 어떤 일들을 겪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는 “저도 원작 팬이었다. 워낙 팬이라 이 드라마를 할 거라 생각하지 못했을 때 조조 역할에 다른 배우를 응원도 했는데 저한테 제안 왔을 때 포기할 수 없었다. 조조가 매력이 있어서 잘 표현해보고 싶었다. 저는 처음부터 끝까지 ‘혜영파’였다”라고 했다. 또한 “부담감이 많았었다. 원작 팬분들이 많았고 해석하기 나름의 여지가 많아서 이걸 어떻게 방향을 잡고 가는지가 중요했는데 그래서 더욱더 감독님 방향에 의지해서 그 방향에 맞춰가려고 노력했다. 조조가 사랑을 많이 받는데, 그걸 당연하게 여기는 캐릭터가 아니고 굉장히 고민하고 그래서 조조라는 캐릭터에 사람 대 사람으로 어떻게 다가가야 할지 고민했다. 그리고 사랑을 많이 받는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생각했다. 마냥 불쌍한 캐릭터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자칫 잘못하면 안쓰럽고 챙겨줘야할 모습으로만 보일까 봐, 단순히 그런 캐릭터가 아니기 때문에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가람은 조조와 함께 일하는 알바생이자 선오의 12년 지기 친구 이혜영을 맡았다. 선오를 챙기는 게 어릴 적부터 몸에 밴 의리파 혜영은 선오 앞에서는 조조를 좋아하는 마음을 내색하지 않는다. 조조에게 직진하는 선오를 지켜볼 수밖에 없던 혜영이 좋아한다는 감정마저 양보할 수 있을지 포인트로 꼽힌다.

원작팬이라고 밝힌 정가람은 “저도 ‘혜영파’였다. 저도 원래 원작을 진짜 굉장히 좋아했다. 그래서 오리지널 만들어지기 전에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부터 혜영이가 마음 속에 있었는데 저한테 와서 엄청 적극적으로 얘기했다. 제가 봤던 혜영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얘기하면서 어필했다”라며 “저도 광팬이었던 만큼, 부담감도 굉장히 많았다. 혜영이를 최대한 내가 생각하는 혜영과 모든 사람들이 생각하는 혜영이 똑같을 거라 믿었고 그런 얘기도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눴다. 그냥 신, 신마다 솔직하게 했다. 그런 마음들이 시청자분들께도 전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송강이 조조의 학교로 전학 온 모델 황선오를 맡았다. 유명 배우의 아들이자 모델 출신 선오는 전학 간 학교에서 학생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 10m 안으로 누군가가 들어올 때마다 선오의 좋알람은 끊임없이 울린다. 그러나 선오가 울리게 되는 단 하나의 좋알람은 바로 조조의 어플이다. 송강은 “싱크로율 100%에도 맞다고 했는데 자신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