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가속화… 내년 4조7000억 투자
  • 뉴스1
혁신성장 가속화… 내년 4조7000억 투자
  • 뉴스1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4차 산업혁명 토대 데이터·인공지능·5G 인프라 구축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핵심 신산업 집중 육성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활력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혁신성장에 속도를 내기 위해 내년 관련 예산을 4조7000억원 편성해 투자하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의 토대가 되는 데이터·인공지능(AI)·5G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성장 가능성이 높고 연관 산업 파급력이 큰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1일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혁신성장 확산·가속화를 위한 2020 전략투자 방향’(DNA+BIG3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우리나라의 혁신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중 파급력이 큰 산업을 중심으로 정부의 투자 방향을 개편하는 내용이 담겼다.

데이터·AI·5G 등 혁신 인프라 산업과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핵심 신산업에 집중 투자해 산업 전반에 연쇄적인 파급효과를 불러오자는 일명 ‘도미노 전략’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내년 예산안에 혁신성장 추진 과제에 필요한 예산을 올해(3조2000억원)보다 1조5000억원 늘어난 4조7000억원으로 편성하고 인프라 조성과 기업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 데이터·AI·5G 인프라 구축…1조7000억 투자

먼저 정부는 모든 산업과 융·복합이 가능한 데이터·AI 산업 고도화에 1조1000억원 투자하기로 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공공서비스·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하는 등 가치사슬을 활성화하는 한편, 1900억원을 투입해 딥러닝 등 AI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AI·데이터 기반 신제품·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광주에 융복합 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로봇 기술개발과 지능형 제조·서비스 로봇 보급에도 3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AI·데이터 산업의 네트워크인 5G 산업에도 7000억원이 투자된다.

정부는 내년 10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병원, 체육관 등 사회간접자본(SOC)에 5G 기반 안전관리 장비를 설치해 시장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5G를 이용한 VR·AR 콘텐츠에는 올해보다 113% 늘어난 3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안전·환경·농업 분야에 쓰일 5G 드론 개발 등에도 2200억원이 투자된다.



◇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키워 세계시장 선점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세계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경쟁력 우위를 가져올 수 있는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산업에는 3조원이 투자된다.

정부는 AI와 사물인터넷(IoT) 등으로 시장확대가 에상되는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에 10년간 1조원을 지원하고 설계지원센터를 세워 반도체 설계기업을 돕기로 했다.

바이오헬스와 미래차 산업에는 각각 1조원 이상의 예산이 편성됐다.

정부는 고령화 등으로 성장이 예상되고 고용창출이 큰 바이오헬스 분야에 내년에만 1조2800억원을 투자하고 의료기술 선진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단일 병원 단위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바이오로봇 등 미래형 의료기기 연구개발(R&D)도 추진하기로 했다.

미래차 산업은 1조49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자율주행차 상용화, 전기·수소차 보급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정부는 자율주행차 데스트베드인 K-City에 첨단실험시설을 구축하고 수소차용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과 전기차 배터리 및 충전시스템 개발에 나설 방침이다.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올해(6068억원)보다 늘어난 1조1000억원이 투입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2020년 DNA+BIG3 분야에 총 4조7000억원의 대규모 재정을 투자해 혁신성장을 확산하고 가속화할 것”이라며 “이는 핵심분야에 자원을 집중해 혁신성장을 타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도미노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어 “BIG3분야에는 ‘2020년 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전주기 연구개발 및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수소차·전기차용 배터리 기술개발 등을 신규로 추진할 것”이라며 “DNA 분야에는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중소기업에 대한 AI 바우처 사업을 신규 도입하고 5G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노후시설물 디지털트윈을 구축하는 등의 사업을 신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