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청문회서 검증될 것”
  • 손경호기자
“조국 의혹, 청문회서 검증될 것”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각종 의혹에 첫 공식입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제기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각종 의혹이 사실과 다른 점도 적지 않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자는 ‘정면돌파’ 기조를 공식 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야당을 향해 신속히 인사청문회를 개최할 것을 압박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윤 수석은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