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재검증’ 비공개 의혹 증폭
  • 김우섭기자
‘김해신공항 재검증’ 비공개 의혹 증폭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8.2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실·영남권 5개 지자체·국토부 설명회 내용 함구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언급되지 않았냐” 추측도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들이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부와 부산·울산·경남의 김해신공항 적정성 재검토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무총리실이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위한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와 국토교통부가 가진 비공개 설명회 내용을 일절 함구해 의구심만 증폭되고 있다.

21일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날 비공개 설명회에는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실무진과 국토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 2시에는 부산시·울산시·경남도(부울경)와 국토부 관계자들이 설명회를 가졌다.

문제는 이날 비공개 가진 설명회 내용이 전혀 공개되지 않고 철저히 베일에 가린 점이다.

이 때문에 부울경을 위한 설명회에 불과하다는 뒷얘기가 흘러나오는가 하면 한편에서는 기존 국토부의 방침대로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고수할 경우 부울경의 반발이 우려되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소문까지 나돌고 있다.

당초 총리실이 재검증 윤곽을 먼저 밝힌 뒤 지역의 요구사항 등 각종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막상 이날 설명회 내용이 전혀 공개되지 않자 궁금만 키우고 있다. 또 검증기구 위원 선임에 대해선 이미 학회 등 공신력 있는 기술단체나 기관에서 추천받기로 밝힌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설명만큼은 공개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설사 연내 재검증 결과가 확정되더라도 동남권 신공항사업은 이미 수개월 이상 지연됐고 포화상태에 이른 김해공항도 이용객들의 불편만 가중되고 있다.

이날 이승호 대구경제부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북도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비공개 설명회에서 거론된 내용은 일체 공개할 수 없다”며 “모든 사항은 창구 일원화로 상부기관에서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경북도는 일단 총리실의 계획을 먼저 들은 뒤 사안에 따라 대응방향을 찾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연계시키거나 당초 부울경 동남권관문공항검증단이 제기한 안전성과 소음피해 같은 ‘기술적 쟁점’ 이외의 방향으로 재검증 논의가 흘러갈 경우 즉각 저지할 방침이다.

TK 일각에서는 그동안 잠잠했던 가덕도 신공항에 재추진 문제가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탓에 언급되지 않았겠느냐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대응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만에하나 이날 비공개 설명회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문제가 언급됐다면 검증을 절대 수용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전달키로 했다.

무엇보다 관할 정부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사업을 기존 방침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한 것만은 재확인한 셈이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 21명은 지난 20일 국회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재검증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김해신공항 재검증은 사실상 여당에 의해 기획된 내년 4월 총선용”이라며 “만약 총선 이후 재검증을 하더라도 5개 시도가 합의하는 방식에 의해 용역시점, 용역기관, 용역방법이 결정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백년대계인 국제관문공항이 특정지역의 민심 달래기용으로 전락한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며 “부당한 재검증 과정에 관여한 부울경 단체장들은 분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TK발전협의회는 총리실의 재검증은 영남권신공항 추진 당시 결과에 승복한다는 5개 시·도 합의를 깨고, 부울경(PK) 단체장의 억지 요구로 이뤄졌기에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덕도 이전이 정답 2019-08-23 17:05:59
부산도 경상도
경남도 경상도
울산도 경상도
대구도 경상도
경북도 경상도
다 같은 경상도 보리 문디끼리
서로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왜 자꾸 물고 뜯으려고만 하냐?
싸우려 하는 놈은 나쁜 놈이 틀림없다.
앞으로는 공항갖고 서로 싸우지 말자
서로서로 멋진 공항 가지면 얼마나 좋노?
수도권으로 돈이면 돈, 권력이면 권력, 공장이면 공장
모든 기 다 쏠려 있다 아이가.
인자 지방은 다 죽게 생겼는데
그래도 보리문디끼리 싸울기가?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23 17:05:13
김해공항은 소음 및 안전성, 확장성 문제 등으로
가덕도로 이전하는 것은 타당한 이유가 있어 강력히 지지합니다.
대구통합공항은 공항조건, 안전성, 군작전 용이성,
발전성, 주민수용성, 지역갈등 문제 등을 고려해 볼 때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로 이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봅니다.

이제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은 끝내고 김해공항은 가덕도로 가고
대구경북은 소보/비안에 제대로 된 신공항을 만들어
각자 지역 발전의 기폭제로 삼을 수 있도록
지역민 모두가 힘을 모읍시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23 17:04:31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고운 법입니다.
대구경북이 부울경의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에 대하여
반대를 하면 할수록 대구통합공항 이전사업도 발목잡혀
정부여당과 부울경 시도지사측 입김에 의해 꼬일 수밖에 없습니다.
김해공항의 가덕도 이전은 피할 수 없는 대세이며
대구통합공항은 의성/군위공동후보지로 가는 것이 대세입니다.
각자의 경제규모에 맞게 공항을 갖는 윈윈전략이 좋다고 봅니다.
영남권이 분열되면 영남권 어디도 좋아질 일이 없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23 17:03:55
가덕도이전은 안 된다는 대구시의 논리는
남 잘되는 꼴 못 본다는 편협한 이기심입니다.
부울경은 가덕도신공항을 허브공항으로 키우고
대구공항은 의성/군위통합공항에서 대구경북 및
한강이남, 충청,강원,전북권,대전 등의
수요를 끌어들여 24시간 허브공항으로 키워
서로 치열하게 경쟁해야 더 큰 발전이 됩니다.
노력할 생각은 않고 부울경이 못 크게 방해할 생각은 맙시다.
대구공항 이전지부터 의성/군위공동후보지로 확정짓고
가덕도 이전으로 끝마무리 지읍시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23 17:03:08
대구경북의 부울경 가덕도 이전반대가 거세질수록
대구공항이전 사업도 영향을 받아 기약 없는 나날이 될 겁니다.
국방부 뒤에는 문정부가 있고 여당의 결심 여하에 따라
대구공항이전사업도 영향을 받고 좌지우지되기 때문입니다.
대구공항이전을 포기할 것이라면 몰라도 그렇지 않다면
가덕도 이전을 반대해서는 곤란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습니다.
같은 영남권끼리 서로 윈윈하는 전략이 최선이라고 봅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