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국민 정서상 괴리 있다”
  • 김무진기자
“조국 의혹, 국민 정서상 괴리 있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칠우 민주당대구시당 위원장
법적인 문제 아닌 도덕성 지적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 남칠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국민 정서상 납득이 가지 않는 충분한 괴리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위원장은 22일 대구 동구 신천동 시당 회의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 후보자가 각종 의혹에 대해 계속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하고 있다”며 “하지만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현재 상당수 국민들은 법적 문제가 아닌 도덕성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당내 몇 몇 의원들 사이에서도 조 후보자 의혹을 문제로 보는 시각들이 있는 것 같다”며 “현재 상황이 매우 안타깝고 걱정이 되는 만큼 조 후보자는 잘못에 대해서는 인정하는 등 하루 빨리 의혹들을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위원장은 또 내년 총선과 관련,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조기 후보 결정 및 내정 방식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민주당이 대구·경북에서 차기 총선을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수성을 감안, 늦어도 12월 예비후보 등록 전까지 무조건 본선 후보를 확정해야 한다고 본다”며 “대구·경북지역은 타 지역과 달리 무조건 경선을 치르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고 피력했다.

이어 “구체적으로는 공천심의위원회 구성 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정 방식을 통해 대구·경북지역 후보들을 결정하는 방법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인재 영입 부분에서는 중앙에서 인지도와 경력을 쌓으신 분들도 좋지만 지역 사회를 위해 오래 동안 많은 일을 해온 인재들의 출마가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남 위원장은 또 최근 계속 거론되고 있는 내년 총선에서의 대구 수성구갑 지역 김부겸 의원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의 격돌 전망과 관련해 “만약 김 전 위원장이 수성갑에 출마한다면 김부겸 의원은 진짜 복 받은 것”이라며 “김 의원은 엄청난 내·외공을 겸비한 분인데 김 위원장이 제대로 상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