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중남미 출신 석사 탄생
  • 김홍철기자
첫 중남미 출신 석사 탄생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리비아 출신 에스테파니
대구가톨릭대 후기 대학원
경영학 석사 학위 취득

대구가톨릭대에서 첫 중남미 출신 석사가 탄생했다.

22일 대학 측에 따르면 볼리비아 유학생 에스테파니(28·사진)가 이날 열린 2018학년도 후기 대학원 학위수여식에서 경영학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에스테파니 씨는 지난 2012년 2월 한국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볼리비아에서 파견 근무 중이던 천주교 대구대교구 신부가 한국 유학을 권유했다.

마침 대구가톨릭대가 현지 교구가 추천하는 외국인 유학생에게 학비, 기숙사비, 생활비를 지원하는 ‘글로벌 가톨릭 장학제도’를 운영하고 있어 유학을 결심했다고 한다.

1년간의 어학수업을 마치고 중남미 지역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기업체에 취업하는 것을 목표로 2013년 경영학과에 입학해 본격적인 유학생활을 시작했다.

특히 볼리비아와 비교해 월등히 우수한 한국의 복지제도에 강한 인상을 받아 2014년부터는 사회복지학과 복수전공도 시작했다.

그녀의 배움에 대한 열정은 대학원 진학으로 이어졌다.

2017년 학부 졸업과 동시에 경영학과 석사과정에 도전한데 이어 한국어 실력을 키우기 위해 교내 국제처 근무도 선택했다.

학업과 근무를 병행한 노력의 결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의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7년간의 한국 유학 생활을 마친 에스테파니 씨는 아르헨티나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포스코 아르헨티나 지점에 취업해 9월부터 관리직 근무를 하게 된다.

자신의 고향인 볼리비아에 한국 기업이 진출해 한국과 볼리비아의 교류가 활발해지고, 그로 인해 볼리비아가 발전하는데 기여하는 것이 그녀의 꿈이라고 한다.

에스테파니 씨는 “볼리비아에는 아직 가난하고 힘들게 사는 이들이 많다. 7년간 한국에서 공부한 것들을 잘 활용한다면 그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 믿는다”며 “저에게 그런 희망을 안겨준 대구가톨릭대와 대한민국이 너무나 감사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