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진보 넘는 새로운 정치이념 필요”
  • 김홍철기자
“보수·진보 넘는 새로운 정치이념 필요”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생활정치아카데미·대구텃밭포럼, 세미나 개최
22일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2019 보수와 진보를 넘어 신통일한국으로’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생활정치아카데미와 대구텃밭포럼(회장 김진환)이 22일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019 보수와 진보를 넘어 신통일한국으로’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혜정 대구시의회 부의장, 박갑상 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 오상석 중구의회 의장, 조영순 서구의회 의장, 김희섭 수성구의회 의장 등 20여명의 여·야의원 및 무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주제강연에 나선 정동원 상임고문은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2019년의 대한민국이 혼돈된 상황에 있다”며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보수와 진보를 넘는 새로운 정치이념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 좌익(左翼)과 우익(右翼)을 아우를 수 있는 두익(頭翼)통일사상이 필요한 때이며 이는 3·1운동 당시 독립선언문에 담긴 정신과 임시정부 수립 때의 신(神)을 중심한 여러 종교의 합심으로 나라를 세우고자 한 임시헌장 에도 나타나 있다”며 “남북통일을 준비하고 실현해야 할 이때에 신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갈 지도자들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