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교수 갑질 그냥 덮나
  • 정운홍기자
안동대 교수 갑질 그냥 덮나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대는 올해로 개교 72주년을 맞았다. 안동대는 지역에 소재한 국립대학교로 명성을 이어가며 지역민으로부터 자부심을 갖게 했다.

안동대는 지역민들의 애정은 물론 지자체의 다양한 지원을 받으며 유능한 지역인재를 양성해왔다. 그러나 최근 SNS상에서 제기된 연구보조비 횡령에 대한 의혹에 이어 계약직에 대한 부당해고까지 논란이 되면서 안동대의 명성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당시 연구보조비 횡령에 대한 의혹은 실체가 없는 뜬소문으로 실제 글을 올린 제보자가 나서지 않으면 사실을 확인할 수 없어 의혹만 남긴 채 일단락됐다.

계약직에 대한 부당해고 역시 노사간 극적 합의로 마무리 됐다. 당시 안동대 총장은 노조지부장과 포옹까지 하며 노사 양측이 만족할 만한 합의점을 도출했다며 이와 관련된 모든 문제가 해결된 듯이 기뻐했다. 그러나 계약직 부당해고 문제의 본질이자 논란의 중심에 있던 갑질교수에 대한 진상조사는 피해직원이 ‘인권센터 신고를 철회했다’라는 이유로 아무런 조치 없이 ‘없던 일’로 마무리 됐다는 황당한 소식을 들었다.

지난 7월 15일 민주노총 대학노조 안동대지부가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교수의 부당한 업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근무 평가점수를 낮게 받아 해고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직원의 울먹임은 당시 언론을 통해 시민사회에 알려졌고 해당 교수에 대한 비난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안동대 측은 노조합의 이후에도 “갑질이 있어서는 대학 조직이 한 발짝도 앞으로 전진 할 수 없다. 갑질 행태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피해 직원은 정식채용 여부를 평가하기까지 아직 수습기간이 남아 있고 정식 채용이 되더라도 해당 교수가 계속 근무를 할 경우 언젠가는 을의 입장에서 불편한 관계로 다시 마주칠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결국 피해 직원에게 ‘퇴사’와 ‘신고 철회’ 이외에는 다른 선택지는 없었고 어렵게 지켜낸 정식 채용에 대한 희망으로 억울함을 덮어둬야 했을 것이다.

국립안동대학교 권순태 총장은 “국가와 지역 그리고 대학의 모든 구성원이 자랑할 수 있는 명문 국립대학교로 굳건히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안동대가 보인 모습은 ‘학문을 연구하고 진리를 탐구하는 학업의 장’이라는 진정한 대학의 역할과는 거리가 멀다.

안동대가 학문 연구의 전당으로 한 걸음이라도 나아갈 마음이 있다면, 권 총장이 자랑스러운 대학을 만들 뜻이 있었다면 피해 직원의 신고 철회를 말리고 해당 교수의 갑질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교직원들과 학생 그리고 안동시민들에게 진실을 보여주는 모습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