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지방대 ‘취업관문 뚫기’ 힘 모은다
  • 김홍철기자
수도권-지방대 ‘취업관문 뚫기’ 힘 모은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한양대·명지대와 대학연합 취업역량강화캠프
바늘귀 취업관문을 뚫기 위해 수도권과 지방 대학이 뭉쳤다.

29일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2박 3일간 경기도 용인 대웅경영개발원에서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명지대(대학일자리센터)와 함께 ‘대학연합 취업역량강화캠프’를 개최했다.

행사엔 이들 3개 대학 취업준비생 100여 명이 참가했다.

캠프에선 직무 특화 채용 대비 취업전략, 직종·직무의 이해, 조직활성화 팀빌딩 트레이닝, 1분 스피치·보이스 트레이닝, 파워 프레젠테이션 스킬업, 입사서류 작성 워크숍, PT면접 워밍업 및 발표자료 작성, 실전 모의면접 트레이닝 등이 진행됐다.

특히 공기업, 사기업, 외국계기업 등 주요 기업 전·현직 직무 전문가들이 직접 강사로 나서 워크숍 및 롤플레잉 형태의 집중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기업체 인사담당자가 직접 참석해 취업준비생들과 함께 토크콘서트를 가져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캠프에 참가한 김대현(24·영남대 기계공학부 4학년)씨는 “타 대학 학생들과 함께 취업캠프에 참여하면서 서로의 장단점을 알게 돼 취업준비 방향을 잡을 수 있었다”며 “이번 캠프를 통해 취업에 대해 확실한 동기부여가 된 만큼 졸업 전에 꼭 취업에 성공하고 싶다”고 했다.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 이승우 센터장은 “연합취업캠프를 통해 각 대학 학생들이 서로의 장단점을 확인하고 벤치마킹한다면 취업역량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생들이 취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학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