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 개관
  • 김홍철기자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 개관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이 지난 28일 문을 열었다.

개관식에는 김상동 경북대 총장을 비롯해 이형철 경북대 교수회의장, 배성근 대구시부교육감, 이태순 경북대 총여성동창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문을 연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은 본관 옆 옛 교수연구동 자리 부지에 연면적 8234.15㎡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총 사업비 160억원이 투입됐다.

이곳엔 강의실·세미나실 20개 실을 비롯해 인문학 연구소, 도서실, 대학원생 공동연구실, 공연장 등을 갖추고 있다.

이 건물은 언덕이라는 지형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살리고 교화인 감꽃을 지붕에 형상화한 건축물로, 경북대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문한국진흥관에는 인문학술원, 영남문화연구원, 퇴계연구소, 러시아·유라시아연구소 등 주요 인문학연구소와 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 BK21플러스사업단 등 대형국책사업을 수행하는 공동연구사업단 등이 자리해 인문학 핵심기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민인문강좌용 강의실도 마련돼 지역민들을 위한 다양한 인문학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이 펼쳐질 350석 규모의 공연장은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들의 수준높은 문학과 예술을 향유하는 문화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