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해명했지만 民心 싸늘
  • 뉴스1
조국 해명했지만 民心 싸늘
  • 뉴스1
  • 승인 2019.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실망스러운 기색 역력
“가족 관련 의혹들 다 모르면서
청문회 증인 왜 배제해 달라냐
해소된것 없이 사태만 더 악화”
기자간담회 두고 여야 공방도
野 “국회·국민 대놓고 무시해”
與 “이제와서 청문회 후안무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녀 입시 특혜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으나 야당과 시민들 대부분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이날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국회와 국민을 능멸하는 행위”라며 “법치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하고 나섰고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흠결을 검증할 기회라고 맞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두고 “조 후보자가 서 있어야 할 곳은 검찰청”이라며 “국회에 온다면 법에 따라 인사청문회장에 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싶으면 본인의 인사청문회에서 하면 된다”며 “(오늘 기자간담회는) 국회를 능멸하고, 결국 국민을 능멸하는 모욕행위다. 개탄을 금할 수 없고 오만함에 들러리서는 민주당과 청와대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회를 참 거추장스러운 존재로 인식하는 것 같다”며 “범법자라도 내가 임명한 사람이면 (국회에) 거수기 노릇이나 하라고 국회와 국민을 대놓고 무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반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의 대국민기자간담회는 “조 후보자가 흠결이 있는지 없는지 실제로 충분히 판단할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어머니와 아내, 딸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할 거라고 주장해오다가, 오늘에 와서야 세 사람을 안 할테니 청문회를 뒤로 미뤄서 주말에 하자고 말을 바꿨다”며 “어머니와 아내, 딸을 (청문회) 증인으로 부른다는 것은 패륜이다. 패륜을 저질러놓고 폐륜을 철회할 테니까 청문회를 하자는, 이런 후안무치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날 조 후보자가 가족 관련 의혹들에 대부분 잘 몰랐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시민 대부분은 “다 모른다면서, 가족은 청문회 증인에서 배제해 달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논란이 됐던 딸의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는 “인턴십·논문 제1저자와 관련해 가족 누구도 장영표 단국대 교수에게 연락한 적 없다”며 “장 교수의 자녀 역시 모른다”고 해명했다. 또 “자녀가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은 의아하다”면서도 “당시에는 판단기준이 느슨했고, 또 딸아이가 논문 영어번역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역 대합실에서 TV를 통해 조 후보자의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조 후보자의 해명에 납득할 수 없다며 실망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시민들은 혀를 차거나, 욕설하며 지나가기도 했다.

유명호씨(43)는 “전부 모르쇠로 일관하겠다는 입장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여당과 조 후보자가 어떻게든 법무부 장관을 하려고 무리하는 것 같다”고 말한 뒤 “이쯤 되면 조 후보자의 가족이 불쌍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장관 임명에 앞서 의혹 해명 기회는 필요하다”면서도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해 “국회를 무시한 독단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2~3일로 예정됐던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국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할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는 취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