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겨누던 檢칼날, 부인 ‘정조준’
  • 이희원기자
조국 겨누던 檢칼날, 부인 ‘정조준’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총장상 위조·KIST 인턴 증명서 등 핵심 의혹 중심
시민단체, 정경심 교수 업무방해·증거인멸 혐의 고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부총장실에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상’ 논란과 관련해 동양대 교수와 교직원이 참여하는 진상조사단 첫 회의가 열렸다. 회의를 마친 대학 관계자들이 부총장실을 나오고 있다. 뉴스1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 교수가 딸 입시 서류를 위조한 의혹 등을 받아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만큼 일부라도 불법을 저지른 정황이 밝혀진다면 조 후보자가 받을 타격은 적잖을 것으로 보인다.

5일 동양대와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의 검찰 수사 흐름은 정 교수를 정조준하고 있다. 핵심은 딸의 각종 ‘스펙 쌓기’에 정 교수가 위법하게 관여했는지 여부다. 특히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조 후보자 딸이 ‘총장은 준 적 없다는 총장상’을 받았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조 후보자 딸은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자기소개서에 동양대 총장으로부터 봉사상 표창장을 받았다고 적었다. 그러나 동양대는 조 후보자 딸이 총장상을 받은 적 있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자료없음으로 확인불가’라고 답했다.

전날(4일)부터 이날 새벽까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도 “교육자적 양심을 택했다”며 해당 표창장을 결재한 적도, 준 적도 없다고 밝혔다.

법조계에선 표창장 위조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총장상에 없는 일련번호가 부여돼 있고 양식도 다른 것으로 알려져서다. 조 후보자 딸은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를 했는데 총장이 아닌 ‘센터장 명의’ 표창장이 아니겠냐는 추측도 나온다. 이 센터 원장은 정 교수였다. 주 의원은 정 교수의 ‘셀프 수상’ 의혹을 제기하며 사문서위조죄, 위조사문서행사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 교수가 최 총장에게 ‘딸의 총장상 발급권한을 위임했다고 말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한 사실이 최 총장을 통해 밝혀지면서 증거인멸교사 혐의 적용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날 시민단체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은 정 교수가 의혹을 덮으려 동양대에 압력을 가했다면 중대범죄라며 그를 협박과 강요, 업무방해, 증거인멸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정 교수는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활동 증명서와 관련해서도 ‘3일 출근’을 ‘3주 출근’으로 부풀리고 부정한 방법으로 증명서를 발급받은 혐의도 받게 된다.

한편 KIST 측은 해당 인턴활동에 공식 증명서를 발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