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부담 1위 ‘비용’… 2030 지나친 결혼·출산 관심
  • 뉴스1
추석 부담 1위 ‘비용’… 2030 지나친 결혼·출산 관심
  • 뉴스1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50대이상은 ‘배우자 눈치’ 응답
20~40 예상경비 비중 1위 ‘부모님 용돈’
한가위를 맞이하는 직장인들은 추석 명절에 ‘명절 비용’을 가장 큰 부담요인으로 꼽았다. 또 20대와 30대 직장인들은 결혼과 출산과 관련한 친지들의 지나친 관심을 추석 부담으로 꼽았다.

최근 유진그룹이 유진기업, 유진투자증권, 동양, 이에이치씨(EHC), 유진홈데이, 유진저축은행, 한국통운 등 계열사 임직원 1390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계획과 관련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답한 모든 연령층에서 추석에 가장 큰 부담요인으로 ‘명절 비용’을 꼽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17.9%)와 30대(19.2%)는 ‘결혼, 출산에 대한 친지들의 지나친 관심’이, 40대(21.3%)와 50대이상(22.8%)은 ‘배우자의 눈치’가 부담스럽다고 응답했다. 이는 20대~30대가 결혼이나 출산을 앞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반면 40대 이상은 기혼 비율이 높고 전통적인 성역할에 따라 명절 노동을 치르는 가정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명절에 대한 부담은 혼인 여부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미혼 응답자의 33.5%가 ‘결혼, 출산에 대한 친지들의 지나친 관심’을 가장 부담스럽다고 응답했다. 이어 ‘명절 비용’이 17.9%, ‘경제력 비교’가 7.5%를 차지했다.

기혼의 경우 ‘명절 비용’이 부담스럽다는 응답이 34.7%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배우자의 눈치’(20.5%), ‘명절 노동’(9.8%)이 이었다.

추석에 들어가는 비용도 세대별로 갈렸다. 추석 예상경비는 전체 평균 66만5000원으로 나타난 가운데 20대는 47만6000원, 30대는 65만4000원, 40대는 73만2000원, 50대 이상은 76만6000원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많은 지출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예상경비 비중에서도 20대~40대(20대 49.5%, 30대 51.8%, 40대 44.9%)는 ‘부모님 용돈’을 가장 큰 항목으로 꼽았으며, 50대는 10명중 4명(41.2%)이 ‘명절 선물 비용’이 가장 비중이 크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현상은 50대 이상에 이르러 부모가 생존해 있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반면 챙겨야 할 것들도 많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명절 귀향일은 연휴 첫 날인 12일 오전(28.6%), 연휴 전 날인 11일 오후(16.3%), 추석 당일인 13일 새벽(14.6%) 순으로 나타났다. 귀경일은 추석 당일 오후(23%), 14일 오후(16.4%), 연휴 마지막 날 오후(11.8%) 순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