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임명 철회하고 국민앞에 사과해야”
  • 손경호기자
황교안 “조국 임명 철회하고 국민앞에 사과해야”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향해 경고
“사건 핵심 혐의자를 장관직
부당한 수사외압 될 수밖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임명을 강행하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잠시 짓밟을 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즉각 조국 임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국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후 오히려 더 많은 의혹들이 계속 터져 나오고 있다”면서 “장관 적격 여부의 판단 주체는 국민이다. 지금 국민의 뜻은 분명하다.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은 전혀 민심과 동떨어진 주장만 계속 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현재 조국 일가는 물론 본인까지도 수사대상이 되어있다”면서 “그 혐의도 불법 재산증식으로부터 자녀입시비리에 이르기까지 증거인멸과 증언조작까지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핵심혐의자인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외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