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샤인머스캣, 中·동남아서 인기몰이
  • 김우섭기자
경북도 샤인머스캣, 中·동남아서 인기몰이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급시장 타깃 해외시장 개척
데일리 브랜드 농산물 ‘관심’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샤인머스캣에 대한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경북도는 최근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는 샤인머스캣 포도를 중국, 동남아 등 고급 시장을 타깃으로 해외 시장개척에 나선다.

이를 위해 중국,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의 농식품 바이어를 초청, 포도를 생산하는 농장과 선별시설 등을 견학하는 팸투어를 2회에 걸쳐 진행해 참석한 바이어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경북도에서 육성하고 있는 데일리(daily)의 브랜드 관리 시스템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품질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고품질의 균일한 브랜드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를 기대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품질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데일리 포도, 특히 샤인머스캣에 대한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중국과 동남아 소비시장에서 한국산 프리미엄급 샤인머스캣은 대형마트 및 백화점 등 고급 과일시장에서 매우 인기가 있으며, 특히 중국은 일본산 샤인머스캣이 수입되지 않아 중국내 샤인머스캣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의 샤인머스캣 재배 면적은 1056ha로 이는 전국 점유량의 66%에 달하며, 식재면적도 급속 증가해 2021년 이후 과잉생산이 우려됨에 따라 국내시장과 분리된 해외 시장 확보에 선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도는 데일리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중국을 기점으로 동남아 시장까지 외연을 넓히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브랜드 운영주체인 경북연합을 중심으로 수출창구를 일원화 과도한 가격경쟁에 따른 품질저하를 사전에 차단하고, 품질관리단 운영, 포장재 등급화 등을 통해 포도를 시작으로 경북도 대표 과일인 사과, 복숭아까지 수출 품목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도에서 생산되는 포도, 사과 등 대표 농산물은 품질과 안전성 면에서 세계 최고라고 자부하며, 특히 데일리 브랜드는 경북도 과일의 자존심이다”며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차별화된 마케팅을 통해 국내외를 망라한 신시장 개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