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업들 대기업 의존도 낮다
  • 김홍철기자
대구 기업들 대기업 의존도 낮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49.1%, 전체 매출서 대기업 차지 비중 “20% 미만”
대기업과 거래서 주된 애로사항 ‘무리한 단가인하’ 꼽아
“정부, 大·中企 상생협력 정책 마련·꾸준한 지원 필요”
대구지역 기업들의 대기업 의존도가 비교적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상공회의소가 9일 지역기업의 대기업 거래실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역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중소기업간 협력모델을 구축하고 상생 지원정책 수요를 파악해 대정부 건의를 하기 위해 1개월 가량 진행됐다.

대기업과의 거래현황, 거래시 애로사항, 지원정책 등에 관한 현장의 의견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기업의 대기업 거래여부는 44.8%인 112개 사가 대기업과 거래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55.2%인 138개 사가 대기업과 거래실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거래 대기업은 현대자동차그룹(21.7%), LG(16.1%), 삼성(13.3%), 포스코(12.2) 순이었다.

대기업이 전체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9.1%가 20%미만이라고 답해 매출의 대기업 의존도가 높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기업과의 거래에서 자사가 가지는 경쟁력은 41.1%인 79개 사가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이라고 응답했으며, 가격 경쟁력 20.3%, 브랜드 가치 11.5% 순으로 조사됐다.

대기업과의 거래에서 주된 애로사항을 묻는 설문에서는 31.8%의 기업이 ‘무리한 단가인하’를 꼽았으며, ‘과도한 품질수준 요구’(24.5%), 불규칙한 발주(21.9%)등을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현재 거래하고 있는 대기업과 거래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112개사 모두가 ‘있다’고 했다.

대기업·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지원정책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서는 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 확대 등 안정적 판로확보(27.4%), 기술개발/마케팅 역량 강화(22.8%), 공정거래 질서 강화(17.4%), 대기업·중소기업 간 공동프로젝트 지원(17.2%), 대기업 중심 경제구조 개선(12.3%)등 전반적인 부문에서 다각적인 정책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대기업과의 거래는 안정적 판로확보와 동반성장을 달성할 수 있는 이점이 있는 반면, 대기업의 우월적 지위에 의한 무리한 요구 등 리스크가 병존한다”며 “정부는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대기업·중소기업의 공동프로젝트를 우선 지원하는 등 상생에 방점을 찍은 정책을 입안하고,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꾸준한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