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혁신도시 상주인구 2만1000명 돌파
  • 김우섭기자
경북혁신도시 상주인구 2만1000명 돌파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획인구 2만6000명 달성 순항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주민
각종 편의·교육시설 설립 착착
지역균형발전 거점 도시 기대

 

 

 

 

 

 

 

 

김천시 율곡동에 들어선 경북혁신도시가 인구 2만 1000명을 돌파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김천시 율곡동 일원에 조성된 경북혁신도시가 상주인구 2만 1000명을 돌파했다.

경북드림밸리로 총 사업비 8676억원, 조성면적 3812천㎡(115만평)에 인구 2만 6000명의 신도시 조성을 목표로 2007년 착공해 8년에 걸친 대공사 끝에 2015년 말 기반 조성공사를 마무리했으며, 2016년 4월 12개 공공기관 이전을 완료했다.

전국 10개 혁신도시중 유일하게 KTX김천(구미)역이 혁신도시 내에 있고 경부고속도로와 혁신도시를 직접 연결하는 동김천IC와 국도대체 우회도로가 있어 서울, 부산은 물론 광주까지 전국으로 뛰어난 접근성과 사통팔달의 교통입지여건을 자랑한다. 경북혁신도시에는 8115세대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식당, 금융기관, 공공청사, 교육시설, 보육시설, 편의시설 등 360여개의 편의시설이 들어서고 있다. 공공기관 임직원과 시민들의 여가활동 및 자녀 교육시설 등이 미비하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경북도는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이전공공기관 임직원 및 주민들의 여가활동과 청년 창업센터 등을 위한 복합혁신센터건립(2022년 완공, 324억원)을 추진하고 있다. 대형연합병원이 입주 될 예정에 있으며(200병상, 2020년 완공), 구도심과 혁신도시를 7분거리로 단축시킬 김천시청 ~ 혁신도시간 연결도로개설(2022년 완공), 119안전센터건립(2020년 완공) 등 대형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 및 보육시설로는 초등학교3, 중학교1, 고등학교1개소가 소재하나 운남중학교가 2021년 3월에 추가개교 예정이며, 창의, 융합인재 육성을 위한 녹색미래과학관 및 보육컨설팅, 양육프로그램, 영유아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운영 중에 있다. 또 이전공공기관과 지역 주민들 간의 상생발전을 위해 한국도로공사의 수영장을 주민들에게 개방해 좋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상생협력사업으로 이전공공기관과 스포츠교류사업, 한마당축제 개최 등 혁신도시를 살기좋은 도시로 만들어 가고 있다.

배용수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지속적인 정주여건개선과 각종 주민편의시설의 확충 및 이전공공기관과 지역주민들이 상생협력을 통해 계획인구 2만 6000명을 조기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경북혁신도시가 지역균형발전의 거점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