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생태공원·대티골새 관광명소로 만든다
  • 김영무기자
영양 생태공원·대티골새 관광명소로 만든다
  • 김영무기자
  • 승인 2019.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관광서비스 환경개선 사업 선정
영양군 관광시설 환경개선 사업 공모에 2개소가 선정됐다.

영양군은 경북도와 도문화관광공사에서 시행하는 관광서비스 환경개선 사업에 공모했다. 따라서 2개소에 총 사업비 4억원(도비 2억원)을 확보하며 영양 관광 이미지 개선에 나섰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군으로의 관광객 유인을 위해 절실히 필요하지만 군의 열악한 재정상황 때문에 추진되지 못했던 노후 된 관광시설 개보수 사업을 위한 예산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특히 공모 준비과정에서 생태공원사업소의 사업 추진 의지와 문화관광과·대티골 지역주민의 협심이 빛을 발했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생태공원사업소 청소년수련원 캠핑장의 20년 이상 노후 된 안내동과 샤워장 내·외부 시설을 보강해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하는 청소년수련시설 종합평가에서 2회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명예를 유지하면서 전국 최고의 수련 시설로 발돋움해 이용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일월면 대티골의 노후 된 정크아트월 도색 및 조형물 설치를 통한 포토존 설치와 아름다운 숲길 내 교량 정비를 통해 대티골 일대를 젊은 층의 취향을 담은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하여 신규 관광객을 유인할 계획이다.

박경해 문화관광과장은 “노후된 관광지의 시설 개선을 통해 영양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쾌적한 관광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