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수산물가공업체 밀폐공간 질식사고 경보발령
  • 김무진기자
경북동해안 수산물가공업체 밀폐공간 질식사고 경보발령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고용노동청, 포항·영덕·울진 등 160여곳 대상
‘외국인 노동자 사망’ 업체, 안전수칙 미이행 드러나
10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 한 지하탱크에서 정비 작업 중이던 작업자 4명이 질식해 119 구급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뉴스1
10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 한 지하탱크에서 정비 작업 중이던 작업자 4명이 질식해 119 구급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0일 영덕군 축산면의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수산물 찌꺼기 탱크 정비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질식해 모두 사망한 사고와 관련, 노동당국이 대응조치에 나섰지만 뒷북행정이라는 지적이다.

15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 11일자로 포항·영덕·울진 등 경북 동해안 지역 수산물 가공업체 160여곳에 ‘밀폐공간 질식사고 경보’를 발령했다.

대구고용노동청은 또 이들 사업장에 대해 오는 22일까지 폐수처리장 등 밀폐공간 작업을 자제토록 당부했다. 또 부득이하게 작업을 해야 할 경우 안전보건공단을 통해 산소농도 측정 및 작업계획 검토 등 안전 확인을 받은 뒤 작업할 것을 권고했다.

160여곳 사업장에 대해서는 밀폐공간 산소 농도 측정 및 산소 결핍 위험이 높은 곳은 출입금지 안내표지판 부착 등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한 조치가 이뤄진다.

이와 함께 ‘밀폐공간 고위험사업장’에 선정되지는 않았지만 산소 농도 측정을 원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16~23일 지원 신청을 받은 뒤 시설 내 산소 농도 측정을 해 줄 방침이다. 밀폐공간 산소 농도 측정 신청은 안전보건공단 경북동부지사로 하면 된다. 하지만 사고 난 이 수산물가공업체의 경우 수산물가공공장은 폐수배출시설로 신고돼 있고 이 회사 대표가 시설관리자인 것으로 확인돼 안전수칙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장근섭 대구고용노동청장은 “이번 조치를 통해 지역 사업장들의 밀폐공간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산소 농도 측정 등 현장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고용노동청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지역산업재해 수습본부’ 설치 및 운영에 들어갔다. 본부는 사고 수습이 끝날 때까지 운영되며, 경찰 및 안전보건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 및 각종 지원 등 활동을 벌인다. 또 장례관련 비용은 이 업체 대표가 모두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