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년농부 富農의 꿈 ‘무럭무럭’
  • 김우섭기자
경북 청년농부 富農의 꿈 ‘무럭무럭’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양각색 직업가진 40명
의성 ‘이웃사촌마을’ 참여
1~2년간 현장교육 후 창농
도, 농지 알선 등 지원 계획
경북의 청년농부들이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 시범마을 스마트팜에서 농산물 재배기술을 배우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의 청년농부들이 부농(富農)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 3월에 시작한 이웃사촌 청년시범마을 교육이 벌써 6개월이 흘러 지난 8월 24일에 이론 교육을 수료하고 이제는 모두 현장으로 투입됐다. 개인 사유로 이탈한 10명을 제외하고, 남은 40명의 청년농부는 이달부터 경북도내 베테랑 농부들에게 흙 한줌, 풀 한포기부터 다시 배움을 시작했다.

육군 대위로 전역한 군인, 잘 나가던 영어 강사, 제법 돈을 잘 벌던 IT전문가에서부터 대학을 갓 졸업하고 직장 문을 두드리던 취준생에 이르기까지, 청년농부들의 직업도 각양각색이다. 청년농부 참여자들은 처음에는 농촌의 여유와 낭만을 보고 지원, 스마트팜 교육과 현장실습, 그리고 같은 길을 가는 동기들의 도움으로 시작했지만 이제는 전문직으로서 농부를 꿈꾸고 있다.

이들은 향후 경북도가 조성하고 있는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 시범마을 스마트팜에 들어와 본격적인 농부의 길을 걷게 된다.

스마트팜에서 200만원 내외의 월급 받는 청년농부로 1~2년간 일한 후에 창농 하는 것이 청년농부들의 목표다. 이들이 창농에 뛰어들면 경북도는 3억원 내외의 자금을 저리로 융자해 주고 농지도 알선해 줄 계획이다.

현재 의성군 안계면에서는 청년농부를 위한 4ha의 스마트팜 기반조성과 청년들의 임시 주거단지 기반건설이 한창 진행 중이다. 또한 복지부와 하나은행그룹이 함께 지원하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사업에 군립안계어린이집이 선정, 안계면 중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안계 행복누리관 건립사업은 균형발전위원회 지역발전투자협약공모에 선정 91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올해 2월에 문을 연 출산통합지원센터는 아이돌봄과 산모건강을 책임지는 젊은 엄마들의 사랑방이 됐으며, 안계 청년 괴짜방도 KT의 스마트 인프라를 지원 받아 농업 쇼핑몰을 접목한 안계 청년들의 모임방으로 꾸며지고 있다. 이외에도 반려동물문화센터 조성, 안계면 도시재생 뉴딜사업, KT의 스마트 인프라 지원, 포스코의 스틸하우스 제공 등 행정기관뿐 아니라 기업지원까지 더해져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와 상생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청년 20명도 곧 안계면에 내려와 농민의 길을 걷는다. 1년여의 기획과 준비를 거친 이웃사촌 시범마을 사업은 이제부터 본격 시작인 셈이다.

2년차로 접어들면서 임시주거단지 조성, 농촌문화시설 확대 등 생활 밀착형 사업의 신속한 추진과 더불어 기존주민들의 협력, 유입청년들과 소통, 새로운 아이디어 접목 등 진짜 농민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