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전환대출 첫날 대기자 8만명 폭주
  • 뉴스1
안심전환대출 첫날 대기자 8만명 폭주
  • 뉴스1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年 1%대 고정금리 혜택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29일까지 2주간 신청접수
최저 연 1%대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서울시내 한 은행 영업점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최저 연 1%대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정책모기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자가 접수가 시작된 16일 오후 2시50분 현재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 홈페이지에는 대기자만 8만명 이상이 몰리는 등 신청이 폭주했다.

주금공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폭주한 것은 주금공 전자약정을 활용하면 0.1%p 금리 혜택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과는 달리 이번 안심전환대출은 선착순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2주간 신청을 받아 신청액수가 20조원을 초과하면 집값이 낮은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금공도 홈페이지를 통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오는 29일까지 2주간 신청받고 있으니 접속이 몰리지 않는 시간대에 신청해 주시기 바란다”며 “선착순 신청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자격 조건은 부부합산 소득이 연 8500만원 이하인 1주택자다. 주택가격은 시가 9억원 이하이며 대출한도는 기존대출 범위안에서 최대 5억원이다. 다만 신혼·다자녀 가구의 경우 부부합산 소득 조건이 1억원 이하다. 이 대출을 받으면 최대 30년간 금리 변동과 상관없이 고정된 원리금만 갚으면 된다.


금리는 고객이 실제 대환하는 시점인 오는 10월 국고채 금리 수준에 따라 달라지지만 현재 기준으로는 연 1.85~2.2% 수준이다. 이를 감안하면 기존 대출보다 원리금 경감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3년 이내 중도상환하는 경우 최대 1.2%의 중도상환수수료가 부과된다.

한편 주금공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보다 PC를 이용하면 조금 더 수월하게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