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사실상 물건너가
  • 김홍철기자
가덕도 신공항 사실상 물건너가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K, 기술·정무적 판단 외에
해외전문가 검증에 투입 요구
총리실, 요구사항 모두 거절
가덕도 신공항 현실성 없어
올해 2월 부산 김해국제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 박재호 의원, 윤준호 의원 등이 설 맞이 귀향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시의원,구의원들은 설맞이 귀향인사를 하며 가덕도 신공항 공항 홍보캠페인을 진행했다. 뉴스1
국무총리실이 PK(부산·울산·경남)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요구사항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국무총리실은 지난 17일 영남권 5개 시·도가 김해신공항 재검증 방법을 논의한 가운데 PK지역의 2개 요구사항에 대해 모두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국무총리실에서 열린 영남권 5개 시·도 김해신공항 재검증 방식에서 PK는 크게 두 가지를 요구했다는 것. 소음, 안전 등 기술적 판단 외에 정무적 판단도 검증에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과 함께 국내 전문가가 아닌 해외 전문가를 검증 절차에 투입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 두가지 요구사항 모두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는 것.

하지만 대구시와 경북도는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국책사업을 결정하면서 정무적 판단을 반영해서는 안 되고 이미 영남권 신공항 입지를 정하면서 정무적 판단은 배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외 전문가 투입은 시간이나 예산을 고려했을 때 현실 가능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무총리실 역시 PK측의 두가지 요구사항 모두 반영할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내놨다는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국무총리실에서는 부울경의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다만 부울경이 재검증 요구를 한 만큼 원만한 재검증이 이뤄지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김해신공항 재검증 절차와 상관없이 PK 측이 주장하는 가덕도 신공항 유치는 현실화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산시민 2019-09-20 08:22:08
사람들 심보가 고약다
가덕도공항은 폭우가몰아치면 쓰나미에 밀려 싹쓸려 바다속으로 침몰한다
지난번 목포앞바다에 3300t톤급 선박도 바닷물에 쓸려 가버리고했다는데 비행기가 쓸려 가면 밧줄로붙뜨려맬래!!
아니면 광목천으로 붙뜰어맬래!!
다른건몰라도 쓰나미가 밀어닥치면 손쓸 시간이없어 그대로 눈으로 지켜보는수
밖에 다른방법이없다 선박같으면 피항인사도하지 이도저도안되니
해상공항 가덕도반대한다
오늘도가덕도 가보고왔다
도저히 가덕도공항 찬성하지 못하겠다

김철우 2019-09-19 22:43:04
나 부산시민인데,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적극 지지한다. 밑에 댓글 부산시민이 아닌 자인 것 같은데. 나 지난번 청원에는 참여하지 않았으나 가덕도신공항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 만일 문통이 말한 것을 지키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부터 아주 확실하게 더불어민주당은 끝장을 각오해야 할 것이야!!!

부산 시민 2019-09-19 08:04:54
부산시민들 가덕도공항 지지하지않는다
오시장과 끄나풀들이 나데서 그렇지 부산사람들 가덕도공항싫어한다 용궁여행하기싫타!!!!!!!

진실 2019-09-18 20:11:00
밝힌적 1도 없는데 왜 이쪽은 거짓선동만 일삼냐?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