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후 5가구 중 2가구 “나홀로 산다”
  • 이예진기자
30년 후 5가구 중 2가구 “나홀로 산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가구 및 가구증가율, 2000-2047. 사진=통계청 제공
총가구 및 가구증가율, 2000-2047. 사진=통계청 제공

급격한 초고령화 사회로 오는 2047년에는 5가구 중 2가구가 ‘나홀로 사는’ 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 2017~2047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558만3000가구였던 1인가구 수는 30년 뒤인 2047년 832만가구로 273만7000가구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1인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늘어난다. 2017년 총가구 수는 1957만가구로 이 중 28.5%가 1인가구였는데 2047년에는 전체 가구(2265만가구) 중 37.3%가 1인가구일 것으로 보인다. 5가구 중 2가구가 혼자 사는 가구인 셈이다.

이처럼 1인가구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은 초고령화가 그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2017년까지만 해도 1인가구 중 30대 비중이 17.4%(97만4000가구)로 가장 컸지만 2047년에는 1인가구 중 21.8%가 70세 이상 가구일 것으로 예상된다. 65세 이상 가구는 2017년 전체 가구의 24.1%(134만7000가구)였지만 2047년에는 48.7%(405만1000가구)로 절반 수준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성별 1인가구 수 변화를 보면 남성 1인가구는 2017년 기준 278만1000가구로 전체 1인가구의 49.8% 차지했는데, 2047년에는 418만6000가구로 늘어나면서 비중도 50.3%로 치솟을 전망이다. 여성의 경우도 1인가구 수가 2017년 280만2000가구에서 2047년 413만4000가구로 늘어나지만 비중은 50.2%에서 49.7%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남녀 모두 고령층에서는 1인가구가 늘지만 부부가 떨어져 사는 분거가구가 많아지면서 남성 1인가구 비율은 높아지고 여성 1인가구 비율은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50대의 1인가구 전망을 보면 남성은 2017년 52만2000가구에서 2047년 81만8000가구로 늘어나지만 여성은 2017년 42만3000가구에서 2047년 38만4000가구로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