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돼지·분뇨 3주간 ‘이동금지’
  • 김우섭기자
경북도내 돼지·분뇨 3주간 ‘이동금지’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 이어 연천서도 발생
도, 22개 시군 거점소독시설 운영 등 방역태세 돌입
18일 돼지 및 돼지분뇨에 대해 경북도 가축방역심의회가 열리고 있다.
경북도가 18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돼지 및 돼지분뇨에 대해 타시도 반입 반출을 3주간 금지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 연천 돼지농장에서도 추가 발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방역태세를 강화했다.

또 연천 발생에 따른 도내 역학농가 3호에 대해 기존에 실시하던 예찰 및 소독강화 이동제한을 유지하면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일 경우 이동제한 기한이 경과한 2호에 대해 해제할 예정이다. 경북 역학농가 3호는 김천, 예천, 칠곡 등으로 연천농가 역학관련 차량 방문농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차단을 위해 3주간 도축장 출하농가 돼지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도축장 검사에서 누락된 농가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 예찰 및 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현재 도내 모든 양돈농가, 양돈관련 작업장 종사자, 차량, 물품에 대해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48시간동안) 일시 이동중지 중이며 도내 전 양돈농가 및 축산관계시설, 축산관계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 실시간 알리고 각 시군마다 거점소독시설(22개소)를 설치,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 도내 양돈농장 등 방역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조치는 다소 과하다고 할 수 있으나 치사율이 높고 백신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연이어 발생, 엄중한 상황으로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잘해오고 있지만 농가, 생산자단체, 공무원, 유관기관 등 도민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