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추측이 사실처럼 보도돼 고통스러워”
  • 이희원기자
정경심 “추측이 사실처럼 보도돼 고통스러워”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통해 심경 밝혀… “재판서 진실 확인될 것”
영주시 동양대학교 영주캠퍼스 멀티미디어강의실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 수업 시간표가 붙어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8일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며 의혹에 관한 진실은 재판을 통해 가려지리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미 검찰에 의해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는 그런 위치에 있다”며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사실이 아닌 추측 보도로 저와 제 가족들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앞서 지난 12일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 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유감을 표했다.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36)와 ‘가족 펀드’ 투자사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고,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의 PC 반출 및 하드 드라이브 교체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던 시점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취재 과정은 검찰과 무관하다”며 “녹취록 공개, 하드디스크 교체 등 관련 기사 자체로도 해당 언론사가 사건 관계인이나 그 변호인을 인터뷰하는 등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이 명확하다”고 반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