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反조국’ 삭발투쟁 계속된다
  • 손경호기자
한국당 ‘反조국’ 삭발투쟁 계속된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교일·이만희·장석춘
김석기·송석준 등 집단 삭발
“폭압정권에 온몸 던져 항거”
자유한국당 이만희(왼쪽부터), 김석기, 최교일, 송석준, 장석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최교일, 이만희, 장석춘, 김석기, 송석준 의원 등 5명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집단 삭발했다.

이들 국회의원 5명은 이날 국회 의사당 계단 앞에서 삭발식을 거행하며 문재인 대통령 사죄와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이들 가운데 송석준 의원을 제외하면 김석기(경주)·이만희(영천·청도)·장석춘(구미을)·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은 경북지역 초선 국회의원이다.

특히 경북도당 위원장인 최교일 의원은 이 자리에서 성명서를 통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삭발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불통정권, 독선과 아집에 찬 정권 문재인 정권의 폭압에 온몸을 던져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면서 “다른 장관도 아닌 법무부장관의 가족과 그 일가친척이 무더기로 수사와 재판을 받는 기막힌 광경을 국민들이 보고 있어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교일 위원장은 “국민들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이제껏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문재인 좌파정권의 이 독선과 위선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문재인 정권에 대항해 경북 의원들이 앞장서서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만희 의원은 “삭발을 통해 결기를 다시한번 다잡겠다”면서 “조국 법무부장관을 사퇴시키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진지하게 사죄할 때까지 투쟁의 길을 멈추지 않겠다”고 주장했고, 장석춘 의원은 “앞으로 문재인 정부 독재에 맞서 철저하고 강하게 싸워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석기 의원은 “경제도, 외교안보도 다 망했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오만, 독선을 우리 모두가 함께 막아내자”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