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 박성조기자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 박성조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민·원전 노조, 탈원전 반대 대정부 투쟁 선언
“원전 재개 않으면 지역경제 몰락” 울진군도 강경대응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벼랑끝으로 내몰린 울진군민과 원전 종사자들이 ‘대정부 투쟁’을 선언하면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원전산업계 노동조합이 연대한 ‘원자력노동조합연대(원노련)’는 지난 24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를 정부 측에 요구했다. 원노련은 한국수력원자력노조, 한전기술노조, 한국원자력연구원노조, 한전원자력연료노조, 코센노조, LHE노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원노련은 이날 정부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에너지정책 공론화 ▲원전산업 노동자의 고용불안 대책 등을 요구했다.

하진수 한전기술 노조위원장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선언한 탈원전과 에너지전환 정책은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책”이라며 “수많은 고민과 치열한 토론을 거쳐야하고 국민적 공감대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위원장은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는 원자력산업을 유지하는 유일한 대책이고 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원전수출을 위해 기술력 유지가 필요하며, 그 교두보가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라고 강조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중단된 울진군민도 정부를 상대로 강경 대응을 이어오고 있다.

울진군민은 울진군범군민대책위원회(울진군범대위)를 구성하고, 지난해 9월 청와대 연무관 앞 광장에서 ‘울진군민총궐기대회’를 벌이는 등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정부에 촉구해왔다. 범대위는 원전의존도가 높은 지역 경제구조상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당장 재개하지 않으면 울진경제가 몰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 정부의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에 따라 신한울 3·4호기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3차 에너지기본계획에서 제외됐다. 현재 한수원 이사회 결정만 남은 상황이다.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해 6월 영덕 천지원전 1·2호기와 대진원전 1·2호기의 건설사업을 종결했으나, 신한울 3·4호기는 보류한 상태다.

한편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운동’에는 지난 24일 기준 온라인서명 26만7513명, 자필서명 28만1098명 등 총 54만8611명이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