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이지민 씨, 미래작가상 수상
  • 김홍철기자
경일대 이지민 씨, 미래작가상 수상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논 촬영장비 부상 수여
경일대 이지민(왼쪽에서 세번째)씨가 시상식 직후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일대 이지민(사진영상학부 4학년·여)씨가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주)와 박건희 문화재단이 공동 주최·주관한 ‘2019 미래작가상’ 미래작가상 부분을 수상했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미래작가상’은 국내의 대표적인 대학생 사진 공모전으로서 해를 거듭할수록 실력 있는 인재들이 선발되며, 명실상부 차세대 작가 양성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

역대 수상자들은 사진을 포함한 다양한 예술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공모한 이번 공모엔 총 130명이 응모했다.

김성우 큐레이터, 장민승 설치미술가, 정경자 사진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과정을 통해 자신만의 시각으로 주체의식을 표현한 3인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수상자는 경일대 이지민(작품명 ‘무엇을 말했고 무엇을 생각했는가’), 상명대 류준열(사진영상미디어학과 4학년, 작품명 ‘아파트:보편적 주거의 비공유적 가치), 서울예술대 민가을(디자인학부 사진전공 3학년, 작품명 ’Sign’) 등 3명이다.

이들에겐 캐논의 35mm 풀프레임 DSLR인 ‘EOS 6D Mark II‘와 ’EF 24-105mm F4 L IS II USM‘ 렌즈 등의 촬영 장비가 부상으로 수여됐다.

또 앞으로 6개월 간심사위원회에서 추천한 사진가와 1대 1 튜터링과 한국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오형근의 마스터 튜터링을 통해 기술적인 노하우부터 사진가로서의 전문가적 소양까지 전반적으로 배우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