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선포 노력”
  • 손경호기자
강석호 의원 “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선포 노력”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 수해복구현장 찾아
피해상황 점검·피해주민 위로
지난 5일, 강석호 국회의원이 태풍 '미탁'의 집중호우로 발생된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강석호 국회의원 의원실
지난 5일, 강석호 국회의원이 태풍 '미탁'의 집중호우로 발생된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강석호 국회의원 의원실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은 5일 태풍 ‘미탁’ 의 집중호우로 발생된 수해복구 현장을 찾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지난 4일에 이어 영덕군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태풍 ‘미탁’에 따른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안전대책과 복원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어 영덕군 병곡면 송천천 제방 유실 현장을 찾아 영해면과 병곡면을 잇는 송천교 붕괴현장을 점검했다.

특히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병곡면 백석1리·백석2리, 창수면 인량리 침수지역을 찾아 가구·도로 침수 피해현장 등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강 의원은 “피해 복구를 위해 선제적으로 울진과 영덕 등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경북도와 힘을 합치는 등 모든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응급 대책뿐 아니라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계안정을 위한 지원과 국세 및 지방세 감면, 보험료와 통신요금 경감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