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빠진 초월회… 文의장·야4당 “국회 제역할 해야”
  • 뉴스1
여당 빠진 초월회… 文의장·야4당 “국회 제역할 해야”
  • 뉴스1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대표가 빠진 채 진행된 국회 ‘초월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야4당 대표는 국민 분열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해진 상황에서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과 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등 야4당 대표는 7일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국회의장-여야대표 월례회동인 ‘초월회’ 회동을 가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초월회가 민생을 도모하는 장이 아니라 정쟁을 위한 성토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다”며 이날 회동에 불참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과 야당 대표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인해 촉발된 국민 분열을 국회가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다만 문제를 풀기 위한 해법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시각을 드러냈다.

문 의장은 “지난 며칠 동안 참담한 심정으로 서초동과 광화문, 두 개의 대한민국을 목격했다”며 “국민은 국회와 정치권만 바라보는데 우리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느냐. 민생은 내팽겨치고 진영싸움으로 국민을 거리로 내모는 형국”이라고 여야에 자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