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1호기 조기 폐쇄땐 460개 원전업체 줄도산
  • 손경호기자
월성1호기 조기 폐쇄땐 460개 원전업체 줄도산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조기 폐쇄 기정사실화
노조 “인력이탈·업체 줄도산”
업체 “신한울3·4호기 재개를”
월성 1호기 전경. 뉴스1<br />
월성 1호기 전경. 뉴스1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가 조기 폐쇄된다. 이르면 이달 중으로 영구 정지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11일 열리는 위원회 회의에서 월성 1호기에 대한 ‘영구 정지안’을 심의 안건으로 올리겠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원안위가 영구 정지안을 확정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국내 2번째 영구 폐쇄 원전이 된다.

월성 1호기는 지난 2012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7000억원을 투입해 안정성 강화 조치를 마친 뒤 10년 연장 운영 승인을 받았는데도 조기 폐쇄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해 6월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조기 폐쇄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가 잘못됐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한수원 이사회에 대한 감사원 감사 요구안을 의결한 상태다. 하지만 현 문재인 정부의 기조를 감안하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는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탈원전반대 범국민서명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 7월1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탈원전반대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탈원전반대 범국민서명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 7월1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탈원전반대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문제는 원전 사업에 뛰어들었던 460여개 관련 업체의 생존권이다.

당장 월성 1호기가 영구 정지되면 그동안 보수공사에 참여했던 업체들의 줄도산은 불을 보듯 뻔하다. 원전 노조도 반발하고 나섰다.

고한석 한국원자력연구원노조 부위원장은 “원전을 안전하게 계속 운전하기 위해 7000억원을 들여 주요 부품을 새 것으로 바꿨는데 조기 폐쇄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원전 건설과 운영이 축소되면 고급 인력 이탈과 관련 업체의 줄도산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지난 7일 저녁 산자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탈원전 정책으로 6개 원전 가동 중단에 따른 매출 손실이 7조원에 달한다”며 “원전 건설 중단으로 협력업체 460여개의 매출이 급감해 도산직전이고 당장 내년부터는 두산중공업도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부사장은 원전 생태계 유지를 위해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을 재개해달라고 촉구했다. 나 부사장은 “남은 원전을 안전하게 운영하고 유지·보수를 하려면 물량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물량이 없어 원전 생태계가 망가지고 있다”며 “에너지 산업은 장기간에 걸쳐 투자를 하고 인력을 키워야 하는데 짧은 시간 내 (협력업체들이) 적응하기 쉽지 않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정부는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slam 2019-10-10 14:03:59
선지자 무함마드e의 말씀

1-“여러분의 형제에게 웃음을 지어 보이는 것이 자비입
니다."

2- “고운말 한마디도 자비입니다."

3- “하나님과 최후의 날을 믿는 신앙인은 이웃에 좋은 일
을 해야 합니다."

4- “신앙인 가운데 믿음이 가장 독실한 사람은 그의 아내
에게 가장 예절바르고 친절한 남자입니다."

5-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타인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신앙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I======l

((( "삶의 의미" )))

https://youtu.be/NFJHyCau5v8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