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조합공동사업법인 경영 체질 개선 시급”
  • 손경호기자
“농협 조합공동사업법인 경영 체질 개선 시급”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부실 법인 전체 40% 달해
이만희 의원 “경영투명성 확보
전문경영인 도입 서둘러야”
이만희 의원
이만희 의원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사진)은 지난 8일 농협 국정감사를 통해 농협 조합공동사업법인 내 개별 법인들의 경영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9일 이 의원에 따르면 조합공동사업법인은 지난 2005년부터 2개 이상의 농협 소속의 지역조합이 농축산물의 유통판매 및 생산조절 등을 공동으로 수행해 산지유통을 규모화 및 전문화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올해 기준으로 101개가 운영되고 있다.

지난 해 경영실적이 존재하는 94개 조합공동사업법인 중 연매출액이 500억 원 이상으로 규모화된 법인은 18개소로 19% 수준인 반면 연매출액 200억 원 미만의 법인은 35개소로 37%이며 100억 원 미만의 소규모 법인도 10개소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년 손익 규모별 조공법인 현황. 사진=이만희 의원실 제공
'18년 손익 규모별 조공법인 현황. 사진=이만희 의원실 제공

특히 경영 손익 기준으로 분석했을 때 이익이 1억 원 미만인 법인은 25개소, 적자인 법인은 13개소로 실적이 부실한 법인들이 전체의 40%을 차지하고 있어 이 부분에서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이처럼 조합공동법인들이 적자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내부적인 요인은 기존 조합의 경제사업 기능만을 통합했을 뿐 통합법인의 운영주체가 모호하기 때문에 경영투명성 확보와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해결할 전문경영인 도입이 시급하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18년 조합공동사업법인 종합경영평가 결과. 사진=이만희 의원실 제공
'18년 조합공동사업법인 종합경영평가 결과. 사진=이만희 의원실 제공

또 지난해 농식품부가 실시한 조합공동사업법인에 대한 종합경영평가 결과를 보면 94개 법인 중 최하위 수준인 4·5등급이 전체 대상 법인 중 28개로 33.5%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만희 의원은 “조합공동법인 개소수를 늘려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매출액 규모를 늘려서 규모화하고, 소비지 대형 유통업체 등과의 협상력을 높여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경영실적을 개선을 통해 법인 운영의 건전성을 높이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조합공동법인들의 누적된 적자는 결국 참여 조합들에게 전가되고 이는 곧 바로 농업인 조합원들이 피해를 입게 되는 만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조합원들의 이사직 참여를 보장하고 정보 공개 의무화 조치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