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상습 수해지역 대책 마련하라”
  • 김영호기자
“영덕군, 상습 수해지역 대책 마련하라”
  • 김영호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구면 주민들 피해 호소
“태풍피해로 일상생활 불편”
지난 3일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인근 상인이 태풍 미탁이 쏟아부은 물폭탄에 침수된 가게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인근 상인이 태풍 미탁이 쏟아부은 물폭탄에 침수된 가게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영덕군 강구면 강구리 강영로 126 일대 주민들이 상습적인 침수지역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배수로 신설 등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일대는 지난해 태풍 콩레이 내습 시에도 강영로 도로보다 2m이상 낮은 지형에 조성된 논밭이 침수되면서 인근 가옥도 함께 침수 위기를 겪었으며 지난 3일 의 태풍 미탁 내습 시에도 인근 가옥과 공장 등이 침수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특히 태풍 미탁이 내습한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침수된 논밭의 물이 제때 배수되지 않아 악취와 해충 등으로 고통을 받는 등 일상생활에 큰 불편과 함께 건강까지도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오십천 하류와 인접해 폭우 시에는 상습 침수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제대로 된 배수로가 설치되지 않고 있다”며 “임야 쪽 좁은 배수로외에는 강영로쪽 도로 배수로가 설치되지 않아 상습적인 물난리를 겪고 있다”고 주장하고 상습 수해지역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영덕군이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