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도시재생사업으로 도심 활력 이끈다
  • 최외문기자
청도군, 도시재생사업으로 도심 활력 이끈다
  • 최외문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의 四생활’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4년간 166억 투입… 생활 인프라 정비 등 추진

청도군의 ‘청도민이 만들어가는 청도만의 이야기, 청도의 사(四)생활’이 국토교통부 선정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에 최종 선정됐다.

청도읍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은 청도군이 중앙선정방식인 공공기관 제안형으로 세 번의 도전 끝에 이룬 쾌거로, 청도읍 고수리 일대 14만2380㎡에 2020년~2023년까지 4년간 166억원(국비 100억, 지방비 66억)이 투입된다.

이외, 부처연계사업 및 지자체 자체사업 등을 포함하여 총사업비 365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 선정의 성과는 이승율 청도군수와 자유한국당 이만희 국회의원(영천시·청도군)의 적극적이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먼저 청도군은 청도읍사무소 노후화, 고수 5, 8리 구도로 상권기능 약화, 신혼부부와 청년세대를 위한 양질의 주거시설 부족, 구시장의 쇠퇴, 주차공간 부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주민공청회 개최와 도시재생대학 운영으로 내실을 다졌다.


이승율 군수는 수차례 경상북도와 국토교통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선정에 많은 공을 들여 왔다.

또한 이만희 국회의원은 선정을 위해 군과 적극 협조하며 시재생 전문가를 비롯해 국토부 차관 등 관련 공무원 면담과 주민의견 등을 청취하며 사업 선정을 위해 함께 노력해왔다.

‘청도민이 만들어가는 청도만의 이야기, 청도의 사(四)생활’은 일명 사(四)생활 조성사업으로 △행복한 생활을 위한 도심거주기능을 강화하는 청도 생활혁신센터 △소통의 생활을 위한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청도 동네 발전소 △추억의 생활을 위한 지역자산의 가치를 증진하는 청도역 급수탑 인근 추억회상마당 △편안한 생활을 위한 생활인프라를 정비하는 고수구길 골목길 가로정비 등이 있다.

이승율 군수는 “청도군 발전을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해 각고의 노력 끝에 사업이 선정된 만큼 이를 마중물 사업으로 지방소멸 위기 대응 및 생활SOC 복합화 사업과 연계해 청도 주민들과 함께 활발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 사업이 선정되기까지 주관부서는 물론, 전 공직자가 한 마음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함께 고생한 직원과 군민들 덕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