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11·15촉발지진범대위 “지열발전소 시설 매각 안돼”
  • 이진수기자
포항 11·15촉발지진범대위 “지열발전소 시설 매각 안돼”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 원인 조사 위해
시설 현장 보존은 필수
산자부, 매각 중단해야”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포항지열발전소의 시설물 매각 추진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부 언론의 ‘포항지열발전소 부지와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 추진’ 보도를 접하고 포항시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이 보도가 사실임을 뒷받침이라도 하듯 최근 중국 기술자들이 지열발전소 현장을 찾아 시추기 등의 장비를 점검한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범대위는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열발전소 시설물 매각 추진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며 “포항지진에 대한 정확한 원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지진으로 인한 각종 민형사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열발전소 시설의 현장 보존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 “지열발전에 따른 인공지진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컸던 2016년 발생한 스위스 바젤지진(규모 3.4)의 경우, 지진 발생 3년 뒤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영구 중단하는 한편 정부는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상당 기간 현장을 보존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