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산단 대기오염방지시설 노후화 심각”
  • 손경호기자
“대구 산단 대기오염방지시설 노후화 심각”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의원, 환경부 자료 발표
지역 3개 산단 업체 절반 이상
10년 이상 시설 가동… 대책 시급
대구시 소재 3개 산업단지 업체들의 대기오염방지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이 10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대구시 3개 산업단지(성서, 서대구, 제3산단) 대기오염방지시설 현황자료’에 따르면, 대구시 관내 3개 산업단지에는 1004개 업체들이 설치한 2817개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이 가동 중이다.

이 가운데 58.7%가 설치된 지 10년이 넘었으며 20년이 경과한 시설도 23.9%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1978년 설치돼 40년이 지난 시설까지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전문가에 따르면 “대기오염방지시설이 10년 이상 경과하면 시설의 제 기능을 다하지 못 한다”며 “산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이 시설과 닥트에 부식을 유발해 내구 연한이 짧은 특징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이들 3개 산업단지가 도심 가운데 혹은 인구밀집지역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다는 점이다. 시설 노후화로 인해 화재가 발생하거나 걸러지지 못하는 유해 오염물질이 증가해 지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더욱이 대구시는 알려진 대로 ‘분지형’인 지형 특성 상 대기오염물질이 정체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에 배출원 관리가 특히 중요한 지역이다.

10일 대구지방환경청 등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강효상 의원은 “3개 산단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은 방지시설이 아니라 대기오염가중시설 수준”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은 “심각성을 인정하며 합동단속계획을 세우고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단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모든 종류의 오염저감시설은 주기적인 교체가 필수적인데 대구 지역 산단의 경우 인구밀집지역 근처에 있으면서도 그 중요성이 간과되어 온 측면이 있다”며 “지역 주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시설 교체 지원 등을 포함한 환경 당국의 세심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