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 멈춰야”
  • 손경호기자
“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의결 멈춰야”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희경 의원 ‘보류’ 주장
‘경제성 없다’ 결론 의혹
“의도적 왜곡 드러날시
한수원 경영진 책임져야”
자유한국당 송희경 국회의원(비례대표)은 10일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감사원 감사 요구안 의결에 따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예정된 월성1호기 영구정지 의결을 즉각 보류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원전 운영 허가권을 가진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영구 정지안을 확정하면 월성 1호기는 고리원전 1호기에 이어 국내 2번째 영구 폐쇄 원전이 된다. 국회는 지난 9월 30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과 한수원 이사회 이사들의 배임 행위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의결한 상황이다.

송 의원은 지난해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 용역보고서’의 경제성 축소 문제를 최초로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송 의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용역 보고서는 향후 5년간(2018~2022년)의 평균 판매단가를 낮게 설정해 850억의 매출을 축소했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 맞춘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해) 보고서’라 강하게 질타한 바 있다. 월성 1호기가 경제성이 없다는 한수원의 근거가 왜곡되었다는 것이다. 국회에서 감사원 감사를 의결한 만큼 경제성 평가 보고서를 포함해 한국수력원자력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과 이사회 이사들의 배임 행위가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 의원은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축소에 대한 문제제기가 결국 감사원 감사로 이어졌다”면서 “감사원은 월성1호기 조기 폐쇄의 문제점을 철저하게 감사해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원안위는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영구정지 안건에 대한 의결을 보류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월성1호기 문제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한 한수원 경영진과 이사회 이사들 역시 감사원 감사에 따라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